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2:4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법원·검찰
일반기사

상속 문제로 동생 살해하려한 50대 항소심도 징역 5년

image
전주지법 법정 내부. 사진=전북일보 DB

토지 상속 문제로 친동생을 살해하려한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백강진)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53)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3일 오전 8시 40분께 고창군에서 동생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자신과 상의없이 부친의 묘를 개장했다는 소식을 듣고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평소 토지 상속 문제로 B씨 등 형제들과 크게 다퉈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건 당일 B씨에게 "죽어야 한다"며 청산가리를 먹어보라고 위협하고 흉기로 머리를 내리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4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하지만 흉기 두 자루를 미리 준비해 피해자를 찾아간 점, 피해자가 다친 부위인 머리는 공격당할 경우 자칫 생명을 잃을 수 있었던 점, 여전히 피해자를 탓하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적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image
전주지법 법정 내부. 사진=전북일보 DB

토지 상속 문제로 친동생을 살해하려한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백강진)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53)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3일 오전 8시 40분께 고창군에서 동생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자신과 상의없이 부친의 묘를 개장했다는 소식을 듣고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평소 토지 상속 문제로 B씨 등 형제들과 크게 다퉈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건 당일 B씨에게 "죽어야 한다"며 청산가리를 먹어보라고 위협하고 흉기로 머리를 내리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4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하지만 흉기 두 자루를 미리 준비해 피해자를 찾아간 점, 피해자가 다친 부위인 머리는 공격당할 경우 자칫 생명을 잃을 수 있었던 점, 여전히 피해자를 탓하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적정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