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1:1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자체기사

완주 쿠팡 유치 무산 투자협약 허실 도마 위

지난해 전북도 국내외 기업 투자협약 체결 100개로 늘었지만 투자 이행률 62%

image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완주군에 쿠팡 물류센터 조성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지역사회가 후폭풍에 휩싸이고 있다.

지자체와 기업이 맺고 있는 투자협약(MOU) 체결에 대한 재점검과 함께 사업 부지로 새만금 다른 대안을 제시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북도와 완주군은 지난해 3월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인 쿠팡과 투자협약을 체결해 지역사회의 관심을 모았었다.

하지만 쿠팡이 1300억원을 투자해 완주군 봉동읍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단에 대규모 물류센터(총 면적 9만 9173m²)를 건립하려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기업의 투자가 무산된 배경에는 협약 체결 당시보다 20만원 정도 높아진 분양가  이외에도 쿠팡 측의 재정상황 때문으로 알려졌다. 

도가 그동안 전국에서 유일하게 7년 연속 지방투자 우수 지자체란 명성을 얻었지만 쿠팡 유치 무산에 흠집이 났다.

전북에서 대기업과의 투자협약이 무산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삼성은 2011년 당시 김완주 전 전북도지사 등과 투자협약서를 체결하고 2021년부터 2040년까지 새만금 그린에너지 종합산업단지 구축을 위해 7조 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나 5년 뒤 발을 뺐다.

LG화학은 지난 2017년 새만금 산단에 3450억원을 투입해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공장를 투자하기로 도와 새만금개발청 등이 함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나 이마저 물거품이 됐다.

결국 경북 구미시가 LG화학 공장 유치를 성사시키면서 전북의 대기업 유치는 좌절된 것이다.

굵직한 투자협약 이행이 잇따라 무산되면서 지역 사회에서도 지자체가 더욱 책임감을 갖고 기업 유치에 적극 공을 들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물론 협약을 했다가 무산시킨 기업의 기만행위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지고 사과를 받아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투자협약 이행의 내실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24일 도에 따르면 국내외 기업 MOU 체결 2020년 71개에서 지난해 100개로 크게 늘어났다.

올 상반기에는 33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맺어 투자금만 1조원을 유치했지만 투자이행률이 62%에 머무른다.

지역경제계에서는 투자 촉진 외에도 사전 사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쿠팡의 경우처럼 발을 빼는 기업이 없도록 사업 부지로 새만금 등 대안을 제시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최근 김제에 공장을 둔 세계적인 펫푸드기업 로얄캐닌이 2100억원대 증설 투자를 확정했는데 이와 같은 대형 투자협약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나인권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장은 “도가 투자협약을 맺고 나서 실적이라고 대대적인 홍보를 벌이는데 나중엔 투자가 무산돼 도민을 호도하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투자협약이 법적 강제력이 없다는 점은 이해하나 협약을 맺기 이전과 이후에 꼼꼼하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image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완주군에 쿠팡 물류센터 조성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지역사회가 후폭풍에 휩싸이고 있다.

지자체와 기업이 맺고 있는 투자협약(MOU) 체결에 대한 재점검과 함께 사업 부지로 새만금 다른 대안을 제시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북도와 완주군은 지난해 3월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인 쿠팡과 투자협약을 체결해 지역사회의 관심을 모았었다.

하지만 쿠팡이 1300억원을 투자해 완주군 봉동읍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단에 대규모 물류센터(총 면적 9만 9173m²)를 건립하려던 계획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기업의 투자가 무산된 배경에는 협약 체결 당시보다 20만원 정도 높아진 분양가  이외에도 쿠팡 측의 재정상황 때문으로 알려졌다. 

도가 그동안 전국에서 유일하게 7년 연속 지방투자 우수 지자체란 명성을 얻었지만 쿠팡 유치 무산에 흠집이 났다.

전북에서 대기업과의 투자협약이 무산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삼성은 2011년 당시 김완주 전 전북도지사 등과 투자협약서를 체결하고 2021년부터 2040년까지 새만금 그린에너지 종합산업단지 구축을 위해 7조 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나 5년 뒤 발을 뺐다.

LG화학은 지난 2017년 새만금 산단에 3450억원을 투입해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공장를 투자하기로 도와 새만금개발청 등이 함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나 이마저 물거품이 됐다.

결국 경북 구미시가 LG화학 공장 유치를 성사시키면서 전북의 대기업 유치는 좌절된 것이다.

굵직한 투자협약 이행이 잇따라 무산되면서 지역 사회에서도 지자체가 더욱 책임감을 갖고 기업 유치에 적극 공을 들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물론 협약을 했다가 무산시킨 기업의 기만행위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지고 사과를 받아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투자협약 이행의 내실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24일 도에 따르면 국내외 기업 MOU 체결 2020년 71개에서 지난해 100개로 크게 늘어났다.

올 상반기에는 33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맺어 투자금만 1조원을 유치했지만 투자이행률이 62%에 머무른다.

지역경제계에서는 투자 촉진 외에도 사전 사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쿠팡의 경우처럼 발을 빼는 기업이 없도록 사업 부지로 새만금 등 대안을 제시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최근 김제에 공장을 둔 세계적인 펫푸드기업 로얄캐닌이 2100억원대 증설 투자를 확정했는데 이와 같은 대형 투자협약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나인권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장은 “도가 투자협약을 맺고 나서 실적이라고 대대적인 홍보를 벌이는데 나중엔 투자가 무산돼 도민을 호도하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투자협약이 법적 강제력이 없다는 점은 이해하나 협약을 맺기 이전과 이후에 꼼꼼하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