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00:2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민주당, 윤 대통령 인사 참사와 재난 대응 맹비난

대통령실 “민주당 재난 상황마저 정쟁화”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9일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와 수도권 물난리 대응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즉시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됐다거나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했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면서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민주당이 “재난 상황마저 정정화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재난 상황마저 정쟁 도구화를 시도하는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 논평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image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 대변인은 이어 “윤 대통령은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열어 피해상황을 점검했고, 호우 피해 현장에 나가 피해 이재민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주장하는 것은 제1야당으로서 국민의 고통을 외면한 무책임한 행태”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박순애 장관의 사퇴는 예고된 참사라며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데 이어 “집무실을 (용산으로)옮기더니 홍수 난리에도 전화통화만 했다”고 비판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9일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와 수도권 물난리 대응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즉시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됐다거나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했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면서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민주당이 “재난 상황마저 정정화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재난 상황마저 정쟁 도구화를 시도하는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 논평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image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 대변인은 이어 “윤 대통령은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열어 피해상황을 점검했고, 호우 피해 현장에 나가 피해 이재민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주장하는 것은 제1야당으로서 국민의 고통을 외면한 무책임한 행태”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박순애 장관의 사퇴는 예고된 참사라며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데 이어 “집무실을 (용산으로)옮기더니 홍수 난리에도 전화통화만 했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