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4:12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 민간주도형 물관리 실천 사업 추진

지난 5월 공모 통해 3개 비영리민간단체 선정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전북도는 10일 도민의 물 환경 보전 의식을 높이고, 민간 부분에서 실천 가능한 물 문화 육성 및 환경 의식 제고를 위해 ‘민간주도형 물관리 실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물관리 실천 사업은 오염이나 훼손된 생태계 복원, 물 관련 교육 및 홍보, 조사·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해 물 관련 민간 부분의 실천을 확대하는 정책이다.

전북도는 지난 5월 도내 비영리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공고했고 현장실사와 민간 전문가들의 사업계획서 심의, 보조금 심의를 통해 최종 3개 단체를 선정했다.

주요 사업 내용은 빗물 저금통 등 소규모 빗물이용시설을 활용한 수경재배, 빗물 정원 조성, 물순환 및 물관리 모니터링 등 기후위기에 대응한 민간차원의 물 문화 실천 사업이다.

또 섬진강을 주제로 한 사진·글짓기, 사생대회, 가족 캠프 및 둘레길 걷기 행사 등 물 문화 육성사업과 정읍 구절초 축제장에서 발생하는 비점오염을 저감하기 위한 추령천 수변 인공습지 조성 사업 등이다.

전북도는 주민 스스로 실천을 통해 물 환경에 대한 개선욕구를 충족하고 수질개선과 함께 물 공동체 문화를 창조하는 것이 목적인 만큼 사업 성과보다는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을 확대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업을 추진하면서 민간단체 애로사항과 사업 적정성 등을 주기적으로 컨설팅하고, 물 관련 교육과 홍보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홍인기 전북도 물환경관리과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주민 스스로 물관리의 주체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물관리 실천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도민들도 건강한 물 환경 조성에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전북도는 10일 도민의 물 환경 보전 의식을 높이고, 민간 부분에서 실천 가능한 물 문화 육성 및 환경 의식 제고를 위해 ‘민간주도형 물관리 실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물관리 실천 사업은 오염이나 훼손된 생태계 복원, 물 관련 교육 및 홍보, 조사·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해 물 관련 민간 부분의 실천을 확대하는 정책이다.

전북도는 지난 5월 도내 비영리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공고했고 현장실사와 민간 전문가들의 사업계획서 심의, 보조금 심의를 통해 최종 3개 단체를 선정했다.

주요 사업 내용은 빗물 저금통 등 소규모 빗물이용시설을 활용한 수경재배, 빗물 정원 조성, 물순환 및 물관리 모니터링 등 기후위기에 대응한 민간차원의 물 문화 실천 사업이다.

또 섬진강을 주제로 한 사진·글짓기, 사생대회, 가족 캠프 및 둘레길 걷기 행사 등 물 문화 육성사업과 정읍 구절초 축제장에서 발생하는 비점오염을 저감하기 위한 추령천 수변 인공습지 조성 사업 등이다.

전북도는 주민 스스로 실천을 통해 물 환경에 대한 개선욕구를 충족하고 수질개선과 함께 물 공동체 문화를 창조하는 것이 목적인 만큼 사업 성과보다는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을 확대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다.

또 사업을 추진하면서 민간단체 애로사항과 사업 적정성 등을 주기적으로 컨설팅하고, 물 관련 교육과 홍보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홍인기 전북도 물환경관리과장은 “기후위기 시대에 주민 스스로 물관리의 주체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물관리 실천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도민들도 건강한 물 환경 조성에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