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4:3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보도자료

전북은행 무주지점, 보이스피싱 2700만원 피해 예방 감사장 받아

image
전북은행 무주지점에 근무 중인 김영애 차장이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 예방과 중간 전달책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주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사진제공=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 무주지점에 근무 중인 김영애 차장이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 예방과 중간 전달책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주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김영애 차장은 지난 8일 지점을 방문한 고객이 창구에서 현금 2700만원을 인출하던 중 통화를 하며 자리를 이탈하고 상담 중에도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자 보이스 피싱이 의심된다며 고객에게 안내하고 바로 관할 파출소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지점 주변에서 잠복하면서 은행측과 긴밀하게 상황을 공유했고 지점 직원들은 중간 전달책 검거를 위해 상황을 연출해 가며 범인 검거에 최선을 다했다.

이후 인근 커피숍에서 현금을 전달 받으러 나타난 20대 보이스피싱 중간 전달책을 경찰이 검거했으며 아울러 고객의 소중한 자산 2700만원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인 직원 교육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은행 무주지점에 근무 중인 김영애 차장이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 예방과 중간 전달책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주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사진제공=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 무주지점에 근무 중인 김영애 차장이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 예방과 중간 전달책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무주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김영애 차장은 지난 8일 지점을 방문한 고객이 창구에서 현금 2700만원을 인출하던 중 통화를 하며 자리를 이탈하고 상담 중에도 부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자 보이스 피싱이 의심된다며 고객에게 안내하고 바로 관할 파출소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지점 주변에서 잠복하면서 은행측과 긴밀하게 상황을 공유했고 지점 직원들은 중간 전달책 검거를 위해 상황을 연출해 가며 범인 검거에 최선을 다했다.

이후 인근 커피숍에서 현금을 전달 받으러 나타난 20대 보이스피싱 중간 전달책을 경찰이 검거했으며 아울러 고객의 소중한 자산 2700만원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인 직원 교육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