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4:3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기업하기 좋은 전북' 수출기업 발목 잡는 규제 혁파

일진제강, 성일하이텍 등 9개 기업 간담회
외국인 근로자 허가제 개선 등 의견 개진
김 지사 "기업 활동 걸림돌 제거에 최선"

image
30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수출기업 애로 해소 간담회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일진제강 등 9개 도내 수출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기업하기 좋은 전북'을 선언한 전북도가 수출기업의 발목을 잡는 각종 규제 완화에 나섰다.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지난 3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일진제강, 성일하이텍, 로얄캐닌코리아, 대주코레스, 오디텍, 고려자연식품, 세창스틸, 하이솔, 세원하드페이싱 등 도내 9개 수출기업 대표를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현웅 전북경제통상진흥원장, 박기원 코트라 전북지원단장, 박준우 한국무역협회 본부장, 최천식 군산세관장 등 유관기관장들도 참석해 실질적인 해결책 마련에 머리를 맞댔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기업 활동의 걸림돌로 외국인 근로자 고용, 수출 마케팅, 산업안전, 폐기물 재활용 문제 등을 꼽았다. 모 기업 대표는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기업들은 근로자 채용에 어려움이 있다"며 "외국인 근로자 유입 대책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 고용 허가제(E-9) 등 정책·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 밖에 기업인들은 물류비 상승에 따른 중소·중견기업 수출 물류비 지원, 해외 시장 개척단과 전시·박람회 참여 횟수 제한 한시적 해제, 근로자 대상 수출 전문 교육 개설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아울러 급성장하고 있는 펫푸드 등 반려동물 산업을 전북 주력산업으로 선정하고 펫푸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제도 수립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수출기업의 경쟁력이 전북의 경쟁력"이라며 "1기업 1공무원 전담제와 현장 간담회 등을 통해 기업의 어려움을 살피고,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출기업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