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5:43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보도자료

매매가격 하락세에 전북 아파트 경매시장도 찬바람

낙찰가율 88.5%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 기록했지만 두달 연속 80%대
인기끌던 전주지역 중심지역 아파트 경매도 유찰사태...대출금리 상승 영향

image
전국 아파트 경매지표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이 지속되면서 전북지역 경매시장에 아파트가 쌓여가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6일에 발표한 ‘2022년 11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북지역 주거시설 경매 진행건수는 117건으로 이중 4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6.8%를 기록했다. 이중 아파트는 56건이며 낙찰가율은 88.5%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지만 두 달 연속 80%대로 떨어졌다.

과거 투자자들로부터 인기를 끌며 감정가보다 10~20% 이상 씩 낙찰가율이 웃돌던 전주 중심가의 아파트 경매도 유찰사태를 맞는 등 아파트 경매시장의 인기도 시들해지고 있다.

지속적인 대출금리 상승으로 아파트 가격이 하락하면서 경매시장도 동반하락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달 전북지역 최고 낙찰가를 기록한 물건은 감정가 18억8800만원에 경매시장에 나온 전주시 덕진구 금암동 지역의 상가로 137억 원에 낙찰됐다.

최고 응찰자를 기록한 물건은 김제시 용지면 임야로 21명이 몰려 감정가 보다 80.3% 높은 712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 2억9500만원에 나온 전주 송천동 벽산리버파크 아파트는 2억8897만원에 낙찰돼 낙찰가율 98%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1,904건으로 이 중 624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2.8%로 전달(36.5%) 대비 3.7%p 하락하면서 올해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는 2009년 3월(28.1%) 이후 13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낙찰가율은 78.6%로 전월(83.6%) 대비 5.0%p 하락하면서 2013년 5월(79.8%) 이후 처음으로 80%선이 무너졌다. 

평균 응찰자 수는 5.3명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정부가 서울 및 연접 4곳을 제외한 모든 규제지역을 해제했지만, 전국 아파트 경매지표 하락세는 멈추질 않고 있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낙찰가율도 모두 하락했다. 울산(77.9%)이 전월(85.8%) 대비 7.9%p 하락했으며, 대전(71.0%)은 전월(78.7%) 보다 7.7%p 하락했다. 대구(70.3%)와 부산(78.5%)은 각각 6.3%p, 5.6%p 떨어졌다. 

전달(82.2%)에 비해 1.8%p 내려간 광주(80.4%)는 간신히 80%대를 유지했지만, 최근 7개월 연속 하락세다.      

8개 도 중에서 강원(83.8%)과 충북(78.4%)이 각각 5.9%p 떨어졌다. 경남(81.8%)은 전달(85.0%) 대비 3.2%p, 경북(81.4%)은 2.9%p, 충남(77.9%)은 2.2%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79.7%)은 1.0%p 상승했고, 0.7%p 상승한 전북(88.5%)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2건이 낙찰된 세종은 68.9%를 기록했고, 제주도는 2건이 진행됐지만, 새 주인을 찾지 못하고 모두 유찰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