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2-02 07:27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최경주, 첫날 선두권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총상금 530만달러) 첫날 선두권에 나섰다.최경주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포피힐스골프코스(파72. 6천873야드)에서 치른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67타를 쳤다.최경주는 7언더파 65타로 공동선두에 오른 J.J 헨리, 매트 쿠차(이상 미국) 에2타 뒤진 공동4위에 이름을 올렸다.시즌 첫 경기에서 컷오프돼 "올해는 출전하는 모든 경기에서 상금을 따겠다"던당초 목표가 어긋났던 최경주는 "부진은 한 경기로 끝낸다"는 각오를 다진 듯 견고한 플레이를 펼쳤다.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60야드가 말해주듯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나간 최경주는 대신 페어웨이 안착률 857%, 그린 적중률 78%의 정확한 샷을 구사했다.퍼트 역시 홀당 1.571개에 불과한 28개로 18홀을 돌아 선두권 도약에 원동력이됐다.경기 전반 버디 2개를 보기 2개로 맞바꾸며 제자리 걸음을 걸었던 최경주는 후반 들어 11번∼14번홀에서 4개홀 연속 버디를 떨구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섰다.최경주는 18번홀(파5)에서도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기분좋은 첫날을 마무리했다.이날 최경주는 한국에서도 팬이 많은 소프라노색소폰 연주자 케니G, 그리고 영화 '늑대와 춤을'에서 감독, 주연을 맡아 아카데미상을 받았던 케빈 코스트너와 함께 경기를 치러 많은 갤러리를 동반했다.나상욱(20.케빈 나.코오롱 엘로드)은 2오버파 74타로 부진, 순위가 공동121위까지 밀렸다.포피힐스코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나상욱은 아이언샷이 그린을 자주 벗어난데다 퍼트 역시 난조를 보여 3개 대회 연속 컷 통과에 비상이 걸렸다.이날 공동선두에 나선 쿠차와 헨리는 한때 전도유망한 신인으로 화려하게 데뷔했다가 팬들의 뇌리에서 잊혀져 가던 인물들.US아마추어선수권대회 우승 이후 금융인의 길을 걷다 골프를 잊지 못해 컴백, 2002년 혼다클래식을 제패했지만 지난해 상금랭킹 182위에 그쳤던 쿠차는 포피힐스코스에서 '짠물 퍼트'를 앞세워 8개의 버디를 수확하며 모처럼 선두에 나섰다.이날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챙긴 헨리도 2001년 신인으로 2차례 준우승을 차지하며 각광을 받았지만 이후 2부투어를 전전했던 처지.6언더파 66타로 3위에 오른 토미 톨레스(미국)도 99년 PGA 투어에 첫발을 디뎠지만 2부투어로 전락, 작년 2부투어 상금 20위 자격으로 겨우 PGA 무대에 재입성한 선수다.뜻밖의 인물들이 1∼3위에 포진한 가운데 강력한 우승 후보 비제이 싱(피지)은최경주와 같은 5언더파 67타를 때려 12경기 연속 '톱10' 입상에 청신호를 밝혔고 필미켈슨(미국) 역시 4언더파 68타로 출발이 산뜻했다.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는 3오버파 75타로 무너져 대회2연패는 커녕 컷오프를 걱정하게 됐다.다만 러브3세는 이 대회가 열리는 3개 코스 가운데 가장 어렵다는 스파이글래스힐코스(파72.6천858야드)에서 1라운드를 치렀다는 점이 위안거리.마이크 위어(캐나다)도 스파이그래스코스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2, 3라운드에서 반전을 노릴 수 밖에 없게 됐다.대법원 판결에 따라 카트를 타고 경기를 치를 '권리'를 쟁취한 장애인 골퍼 케이시 마틴(미국)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5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한편 이번 대회에는 케니G와 케빈 코스트너 뿐 아니라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보울 MVP 톰 브래디, 영화배우 조 페시 등 유명 스타들이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 골프
  • 전북일보
  • 2004.02.07 23:02

골프팬 절반 이상 "위성미 LPGA 대회 우승할 것"

미국 골프팬의 절반 이상이 위성미(15.미국명 미셸위)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미국 야후(www.yahoo.com)가 '올시즌 위성미의 LPGA 투어 대회 우승 가능성'을주제로 팬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4일(한국시간) 오전까지 참여한 1만2천229명 가운데 55%가 "우승한다"고 답했다.위성미는 지난해 US여자오픈을 포함해 모두 7개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6차례컷을 통과했고 올해는 LPGA 투어가 아마추어에게 허용한 최대 6개 투어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며 세이프웨이 인터내셔널, 나비스코챔피언십, 에비앙마스터스, 미켈롭울트라오픈, 웬디스챔피언십 등 5개 대회 참가를 확정했다.한편 LPGA 투어 공식 인터넷 홈페이지(www.lpga.com)가 팬들을 대상으로 '올해생애 첫 우승을 따낼 가능성이 높은 선수'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송아리(17)가 우승 확률 13%로 유일하게 우승 전망이 높은 신인으로 꼽혔다.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51%는 지난해 신인왕에 올랐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올해 첫 승을 이룰 것이라고 내다봤고 나탈리 걸비스(14%), 수잔 페테르손(12%), 베스 바우어(7%) 등이 생애 첫 우승을 올해 이뤄낼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꼽혔다.오초아, 걸비스, 페테르손, 바우어 등은 모두 신인왕을 차지했거나 신인왕 후보에 올랐던 데뷔 2, 3년차에 이르는 선수들이다.한편 송아리는 이날 미국 골프전문잡지 골프위크가 선정하는 2003년 최우수 아마추어 선수로 뽑혔다.지난 2002년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한 송아리는 각종 최우수아마추어 선수상을 모두 7차례 받게 됐다.송아리는 2000년 미국주니어골프협회 최우수선수상과 골프위크 최우수주니어선수상, 골프다이제스트 최우수주니어선수상 등 3관왕에 오른 이후 2001년 낸시로페스최우수아마추어선수상, 2002년에는 골프위크 최우수아마추어선수상과 골프다이제스트 최우수아마추어선수상을 수상했다.

  • 골프
  • 전북일보
  • 2004.02.05 23:02

위성미, 7일 지역대회에서 또다시 성(性)대결

'골프 신동'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오는 7일(한국시간) 또 한번 성인 남성 골프 선수들을 상대로 '성(性)대결'에 나선다.위성미의 아버지 위병욱(44)씨는 "위성미가 7일 미국 하와이 펄골프장에서 개막하는 펄오픈에 출전한다"고 3일 밝혔다.이 대회는 190여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절반 가량이 일본 골프선수로 채워지고지역 클럽 프로 등이 나서는 지역대회.위성미는 지난해에도 이 대회에 출전, 대회 사상 최연소 출전자로 이름을 남겼으며 192명 가운데 공동43위에 올라 남자 성인 선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위병욱씨는 "올해는 10위 이내 입상이 목표"라며 위성미가 지난해 성적에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소니오픈에서 세계 정상급 프로골프선수들과 겨뤄 1타차로 아깝게 컷을 통과하지 못한 위성미에게 아마추어와 클럽 프로 등이 출전하는 펄오픈 '톱10'은 충분히가능하다는 자심감이다.위성미는 이 대회가 끝나면 쇼트게임 위주의 훈련 강도를 높이며 오는 3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과 나비스코챔피언십에 대비할 계획이다.위병욱씨는 "위성미에게 출전해달라고 초청장을 보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대회가 무려 7개에 이른다"며 "그러나 무리한 스케줄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아직출전 대회는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골프
  • 전북일보
  • 2004.02.04 23:02

미켈슨, 선두 도약..최경주 탈락

부활한 '메이저 무관의 제왕' 필 미켈슨(미국)이선두 자리를 탈환, 2주 연속 우승을 향해 내달렸다.반면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시즌 데뷔전부터 예선 탈락의 고배를마셔 '전 대회 컷 통과' 목표가 시작부터 물거품이 됐다.미켈슨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TPC(파71.7천2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FBR오픈(총상금 400만달러)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가 된 미켈슨은 전날 선두 스콧 버플랭크와 조너선 케이, 제프 슬루먼(이상 미국.133타) 등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며 단독 선두로 내달렸다.지난 주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에서 19개월만에 우승 갈증을 푼 미켈슨은 이로써 올시즌 들어 치른 7개 라운드에서 60타대 스코어를 이어가며 생애 첫 2주 연속우승 가능성을 높였다.버플랭크에 1타 뒤진 2위에서 이틀째 경기에 들어간 미켈슨은 전날 79%였던 페어웨이 안착률이 57%로 떨어졌고 그린 적중률도 89%에서 72%로 하락하는 등 샷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았다.그러나 유리판처럼 딱딱하고 빠른 그린에서도 큰 실수를 범하지 않은 미켈슨은전반 5번홀과 8번홀(이상 파4)에서 각각 버디를 솎아냈다.또 13번홀(파5)에서 드라이브샷을 무려 360야드나 보낸 뒤 5번 아이언으로 친두번째 샷을 핀 1m에 붙여 이글을 뽑아냈고 15번홀(파5)에서 다시 1타를 줄였다.막판 17번홀과 18번홀(이상 파4)에서 드라이브샷을 벙커에 빠뜨리며 연달아 보기를 범했지만 미켈슨은 버플랭크에 1타 앞선 단독선두로 경기를 마쳤다.미켈슨은 "오랫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좋은 플레이에 만족한다"면서도 "전날만큼성적을 낼 수 있었지만 막판 보기가 아쉬웠다. 그러나 결과가 좋은 만큼 내일 다시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먼저 경기를 마친 미켈슨에 뒤져 있던 버플랭크도 전반 마지막홀인 18번홀(파4)부터 2번홀까지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잠시 선두로 나섰다.그러나 막판 5개홀에서 보기 3개와 버디 1개로 2타를 잃으면서 이날 1언더파 70타의 부진으로 공동2위로 밀려났다.버플랭크는 "어제와 달리 오늘은 기복이 심했다. 좋은 샷이 있었던 반면 나쁜샷도 있었고 전체적으로 경기 리듬을 타지 못했다"고 말했다.전날 3위였던 케이는 버디 5개, 보기 2개로 3타를 줄였고 공동5위에서 출발한슬루먼도 4타를 줄이며 2위 그룹에 동참했다.타이거 우즈(미국)의 `넘버원' 자리를 넘보는 비제이 싱(피지)는 9번홀(파4)에서 멋진 칩샷 버디를 낚는 등 2언더파를 때려 공동63위에서 공동39위로 뛰어오르며11주 연속 톱10 입상 가능성을 살렸다.한편 이븐파 공동64위에 랭크됐던 최경주는 버디 3개를 뽑았지만 보기를 4개나범해 1오버파 72타에 그치며 합계 1오버파 143타로 컷오프됐다.컷 통과 기준타수인 이븐파 142타에 불과 1타가 모자라 아쉬움이 더했다.이로써 최경주는 2002년부터 이 대회 3년째 컷오프 벽을 넘지 못한 것은 물론 '전 대회 예선 통과'라는 올해 목표가 출발점에서 좌절됐다.드라이브샷 거리를 15야드 가량 늘려 공격적인 플레이를 펴면서도 79%의 높은페어웨이 안착률을 기록했고 아이언샷도 그린 적중률을 72%로 유지한 최경주는 그러나 퍼트에 발목이 잡혔다.최경주는 1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뒤 후반들어 1번홀(파4), 3번홀(파5)에서 잇따라 버디를 엮어내며 위기 탈출 가능성을 보였다.그러나 5번홀과 6번홀, 8번홀(이상 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한 최경주은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1타를 줄였지만 1타가 부족해 아쉽게 발길을 돌려야 했다.

  • 골프
  • 전북일보
  • 2004.02.02 23:02

위성미, LPGA 투어 일정 윤곽

한국계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올 시즌 출전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일정이 대부분 확정됐다.지난해 예선을 통해 출전했던 US여자오픈을 포함, 총 7개 대회에서 성인 프로들과 샷을 겨뤘던 위성미는 올해도 출전 가능한 모든 대회에 나설 계획.3월 셋째 주 열리는 세이프웨이 인터내셔널을 시작으로 LPGA 투어 일정을 시작하는 위성미는 곧바로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로 자리를 옮겨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에 출전한다.나비스코챔피언십은 지난해 위성미가 아마추어 최저타 기록을 세우며 공동9위에올랐던 대회.여름방학으로 접어드는 7월에는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에비앙마스터스에 출전하기 위해 프랑스로 건너갈 계획.또 8월 오하이오주 더블린에서 열리는 웬디스챔피언십 등 4개 대회 출전을 확정한 위성미는 스폰서 초청 대회 중 2개를 더 선택할 수 있다.이밖에 위성미는 예선을 거쳐야 하는 US여자오픈(7월 1-4)에도 다시 도전할 계획이며 올해도 예선은 하와이가 아닌 본토에서 치른다.US여자오픈 이외에도 위성미는 올해도 미국골프협회(USGA)가 주최하는 아마추어대회에 중점을 두고 출전할 계획이다.특히 디펜딩챔피언으로 출전하는 US여자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6월 22-27)는 물론이고 남자들만 출전하는 US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에도 도전하고 싶다는 것.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남자들과 당당히 겨뤘던 위성미는 이 대회를 통해 `명인 열전' 마스터스 2005년 대회 출전권도 노린다는 계산이지만 오거스타로 향하는 길이 열릴 지는 미지수다.한편 위성미는 에비앙마스터스 출전 계획이 잡히면서 올해는 US여자주니어챔피언십에는 나서지 못하게 됐다.다음은 확정된 위성미의 일정 ◇ 스폰서 초청 LPGA 투어 대회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3.18-21, 미국 애리조나)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3.25-28, 미국 캘리포니아) ▲에비앙마스터스(7.21-24, 프랑스) ▲웬디스챔피언십(8.19-22, 미국 오하이오) ◇USGA 대회 ▲US여자오픈(7.1-4) ▲US여자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6.22-27, 미국 버지니아) ▲US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7.12-17, 미국 미네소타)

  • 골프
  • 전북일보
  • 2004.01.21 23:02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