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5:36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임실
일반기사

[임실] 전해수 농법으로 오이생산에 성공

농약과 화학비료 사용을 줄여 무공해 농산물을 생산키 위한 임실군농업기술센터와 한 농부의 끈질긴 노력이 결실을 맺어 화제가 되고 있다.

 

임실군농업기술센터가 금년도 오이 재배에 처음 실시해 성공한 전해수를 이용한 친환경 공법은 화학적으로 중성(PH 7)인 물을 전기 분해시켜 강산성물(PH 2.5)과 강알카리성물(PH 11.5)로 만들어 오이등 신선채소류에 뿌려 줌으로서 병해를 크게 줄임은 물론 성장을 돕는 농법이다.

 

시범농가인 정병이씨(38. 삼계면 봉현리)는 지난 3월 상순부터 5월 상순까지 본인이 경작한 6백여평의 오이에 전해수를 이용한 생산시설을 설치, 일주일 간격으로 엽면 살포한 결과 오이의 힌가루병, 잿빛 곰팡이병등이 거의 발생치 않아 전년보다 10∼15%상당의 증수 효과를 올렸다는 것.

 

이같은 성공에 대해 노시출소장은 “김성규 지도사의 열성적인 지도와 정씨의 고소득 농법의 끈질긴 신념으로 이룩한 개가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어서 앞으로 ‘임실오이’의 면모 일신에 획기적인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현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