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0:34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순창
일반기사

[순창] 1읍면 1꽃동산 가꾸기 운동 호응

순창군이 유휴지 및 도로변 공터에 화단을 조성하는 1읍·면 1꽃동산 가꾸기 운동을 펼치고 있어 주민들과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군은 지난달 4일부터 읍·면별 지역특성에 맞게 주요 간선 도로변의 공한지 1개소씩을 선정, 꽃동산을 조성하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21세기 군정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농촌부흥 전략인 그린투어리즘을 대내외 널리 알리고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아름다운 고장, 그린투어 순창’을 가꾸기 위한 차원에서 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순창읍(읍장 김종수)의 경우 국도 24호선에 위치한 상수도 정수장 법면에 6백만원을 투입 6백40㎡ 규모로 ‘그린투어 순창’이란 수목 글씨와 군 이미지를 상징하는 심벌마크를 경계석으로 아담하게 설치했다.

 

또 주변에는 회양목, 연상홍, 개나리를 비롯한 야생화를 심어 봄과 가을에 번갈아 가며 꽃이 필 수 있도록 조성했다.

 

풍산면(면장 박종철)은 국도 27호선인 탄금리 삼거리 법면에 6백60㎡ 규모로 3백만원을 들여 영산홍베니와 무궁화 2천6백주를 식재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금과면(면장 이태로)도 고례리 송정마을 국도 24호선상의 절계지 8 백26㎡에 3백만원을 투자 개나리, 회양목, 금낭화등 조경수를 식재 이곳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군은 나머지 8개면에도 꽃동산 조성을 신속히 모두 마무리 하도록 지시하는 한편 국토대청결운동과 접객업소 위생상태 등을 철저히 점검해 본격적인 여름철 피서객 맞이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윤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