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6:07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일반기사

[장수] 산지경매제도 확대 시행해야

각종 농산물을 생산지에서 밭떼기 또는 창고에 저장된 상태로 직접 경매를 실시하는 이른바 산지경매제도 확대 시행이 요구되고 있다.

 

장수군의 경우 사과를 비롯 무·배추등 고랭지대 특성을 살린 고품질의 농산물이 연간 2만4천여t씩 생산되고 있다.

 

그러나 미곡외의 대부분 농산물이 전주를 비롯 서울경매시장에 출하되고 있어 이에따른 생산자의 노력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농협 등에서 집하장을 이용한 공동출하를 알선하고 있으나 이 또한 완제품을 납품해야하는 불편이 따라 노동력이 부족한 농가들이 선별이나 운송과정에서 애를 먹고 있다.

 

이 때문에 대부분 농가들이 중간상인들에게 선도매도하는 이른바 밭떼기 거래가 선호하고 있는데 이에따른 부작용과 위험부담 또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농가들은 “어차피 중간상인에게 밭떼기로 팔 바에는 보다 투명성있는 거래가 필요하다”며 밭떼기 경매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 전남도의 경우 해남군의 마늘등 전국 생산 점유율이 높은 지역 농산물을 주산단지 농협에서 경매를 통해 판매를 알선, 농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농민들은 산지에서 농산물이 현금화되는데다 상장수수료도 4∼6%로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농민 최모씨(42·장수읍)는 “산지경매가 실시될 경우 가격정보가 늦고 시장교섭력이 부족한 농민들이 중간상인들의 농간에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시험지역 및 품목을 설정하고 이 제도를 시행할 경우 수송비와 인건비의 절감효과와 거래의 투명성·공정성이 확인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부는 산지경매에 참여하는 일선 농협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출하선도금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란우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