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3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일반기사

[장수] 호우 틈타 오폐수 무단 방류

비가내린 틈을 타 공장 내에서 발생한 오폐수를 인근 하천으로 몰래 방류한 레미콘업체가 당국에 적발됐다.

 

장수군은 최근 (유)OK레미콘(대표 문무양)을 수질환경보전법 위반혐의로 적발하고 과징금 1천2백만원을 이 업체에 부과했다.

 

군에 따르면 이 회사 장계공장에서는 지난달 30일 비가내린 틈을 타 레미콘차량을 세척한 오수와 슬러지 등을 저장해온 집수조를 터 하천에 무단방류하다 합동단속반에 적발됐다.

 

한편 현행 수질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배출시설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방지시설에 유입하지 않고 배출할 경우 5년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란우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