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0:5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주시 부적절한 행정에 경종"

광역폐기물시설대책위 의혹 제기 감사원 적발 성과

속보= 감사원이 최근 전주권 광역쓰레기소각장의 재활용선별시설 인수 및 하자관리 과정에서 전주시청 공무원들의 직무 태만과 부적절한 업무를 적발한 것과 관련, 전주권광역폐기물처리시설대책위(이하 시설대책위)의 고군분투에 관심이 모아진다. ( 2일자 1면 보도)

 

시설대책위가 그동안 전주권 광역쓰레기소각장과 관련해 부실운영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했고, 감사원의 감사결과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시설대책위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책위가 주장해온 전주권광역소각자원센터의 부실설계 및 부실운영 의혹이 감사원 감사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고 밝혔다.

 

시설대책위는 또 "대책위의 꾸준한 문제제기를 통해 자원순환특화단지(폐수종말처리시설) 방류수역 변경절차가 적법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면서 "전주시 공무원의 나태·태만, 복지부동, 암실행정에 경종을 울리는 결실을 거뒀다"고 지적했다.

 

시설대책위는 이와 함께 "대책위는 종합리싸이클링타운의 낭비적 진입로 등을 무효화하고 가장 경제적인 대안을 끈질기게 제시해 폐기물 처리시설간의 접근성·연계성·경제성을 이루도록 하는 등 엄청난 혈세낭비를 막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1일 '지난 2006년 재활용선별시설의 정상가동이 불가한데도, 전주시 A공무원은 재시공 보완 요구 없이 그대로 인수하도록 결정해 시에 27억원의 재산 피해를 안긴 사실을 감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시설대책위 유병철 공동대표는 "대책위의 그동안 활동이 결실을 맺게 됐다"면서 "그 동안 대책위에 대한 많은 억측과 전주시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계속 성원과 지원을 주신 전주시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우 epicure@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