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1:1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주,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 잰걸음

정부, 한옥마을 특화 등 전국 성공모델 평가 / 市, 10개년 전략계획·연구용역 등 적극 대응

박근혜 정부가 도시발전정책과 관련해 도시재생을 중시하면서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전주시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특히 지난달 30일 정부가 도시재생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전주시가 관련용역을 추진하고 나섰다.

 

7일 전주시에 따르면 도시재생의 미래비전을 설정해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시가 구상하고 있는 도시재생 전략은 주민·행정·전문가가 상호 협력적 관계 속에 주체로 나서 지역의 보존자산을 활용해 환경·문화·경제적 재생을 이뤄내는 것으로, 이미 새정부의 업무보고를 통해 전국적인 도시재생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전주한옥마을의 경우 도심속 주민거주 한옥밀집지역의 특화된 지역자산을 기반으로 국내 최초 한옥보전조례 제정 등을 통한 지역자산 보존노력을 등에 업고 연간 관광객 500만명 시대를 여는 등 대표적 도시재생 성공모델로 꼽히고 있다.

 

이어 전주시는 지역의 대표적 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도심 활성화 지원조례 제정에 이어 쇼핑상가와 영화관 밀집의 지역적 특성을 살린 특화거리 명소화를 구체화한 바 있다.

 

시는 이 같은 경험을 되살려 정부의 도시재생 선도지역에 우선 선정될 수 있도록 도시재생 전략 포럼을 지속적으로 개최하는 한편 특별법에 근거한 도시재생 10개년 전략계획 수립의 기초마련과 선도지역 선정의 타당성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전주시 한준수 도시재생사업단장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사업착수 및 국비지원은 2015년부터 가능하고, 내년의 경우 긴급히 추진해야 할 도시재생사업을 별도로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분류해 국비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도시재생선도지역 입안용역을 서둘러 추진, 타 지역에 비해 우위를 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우 epicure@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