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6:5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보도자료

유희태 완주군수 “죽림온천단지 활성화 방안 찾기 위해 노력할 것”

14일 상관면 초도방문에서 밝혀

image
유희태 군수

유희태 완주군수가 14일 상관면 주민들의 숙원 중 하나인 죽림온천단지 활성화 건의에 대해 “관심을 갖고 투자유치 등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유 군수는 취임 후 13개 읍면 초도방문 사흘째를 맞아 이날 상관면과 구이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지방의원과 각급 기관단체장, 주민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유 군수는 상관면 초도방문에서 죽림리 공덕마을의 이상현 이장이 ‘죽림온천단지 활성화 추진’을 건의한 것과 관련해 “군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완주군 상관면 죽림리 일원의 293만1300㎡ 부지에 대중탕과 음식점 등 6동이 들어선 죽림온천단지는 지난 1990년 12월 온천지구로 지정된 후 한동안 이용객들이 북적였고,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됐다. 

하지만 2008년 3월 온천 영업이 중단됐고, 전국적 온천 쇠락 추세 속에서 2020년 5월에는 온천원 보호지구까지 폐지됨에 따라 미관 저해는 물론 완주군의 이미지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주민들의 하소연이다.

주민들은 온천지구가 해제됐지만 토지소유주가 다수이고 대부분 외지인들이어서 신규개발에도 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유 군수는 이에 대해 “온천원 보호지구가 폐지됨에 따라 민간투자 활성화가 기대되지만 아직까지는 투자모델 제안이나 투자자가 선뜻 나서지 않는 상황”이라며 “군에서도 적극 관심을 갖고 투자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상관 죽림온천지구 내 한 건물.

유 군수는 또 이날 오후에는 구이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과의 대화를 갖고 주민들의 목소리에 경청했다. 주민들은 △구이저수지 둘레길 수변테크 개설 △구이면 소재지 주차난 해소 △군도 9호선 배수시설 정비사업 등을 건의하는 등 민선 8기 출범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했다. 

유 군수는 ‘2022년 읍면 초도방문’ 나흘째인 15일 소양면을 방문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