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2:3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자체기사

진안 주천면 운일암반일암 협곡, 이젠 새로 생긴 구름다리에서 감상해요

또 하나의 진안 관광거리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 개통...명덕봉(846m)과 명도봉(863m) 이어줘
길이 220m, 폭 1.5m, 높이 85m...46억 5000만원 예산 투입,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

image
사진 위쪽은 14일 개통한 운일암반일암 계곡 내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 사진 아래쪽은 기존의 무지개다리. / 사진제공=진안군

여름휴가철 물놀이 지역으로 각광을 받는 진안 주천면 운일암반일암 계곡에 또 하나의 관광거리인 ‘운일암반일암 구름다리’가 14일 개통됐다. 

14일 오전 10시 진안군은 운일암반일암구름다리 개통식을 가졌다. 220m 길이의 이 구름다리는 이날 개통과 함께 본격적으로 관광객을 맞기 시작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착공한 이 구름다리 조성에는 46억5000만원(국비 12억, 도비9억, 군비 25억5000만)의 예산이 투입됐다. 길이 220m, 폭 1.5m, 지면에서 최고높이는 80m다. 주변 봉우리인 명덕봉(846m)과 명도봉(863m)을 이어주고 있으며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시공됐다.

구름다리에 오르면 화폭처럼 펼쳐진 운일암반일암 계곡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아래를 내려다보면 전율에 가까운 아찔함을 느낄 수 있다. 인근 지면에 기 설치된 무지개다리도 한눈에 볼 수 있다. 

구름다리는 관리 인력 17명을 배치해 연중무휴로 운영한다. 운영 시간은 7~8월 기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폭우, 폭설, 강풍 등 악천후 시엔 통행을 제한한다. 구름다리 양쪽엔 관리 효율을 위해 자동차단기와 CCTV를 설치했다.  

군은 구름다리 개통에 따른 관광객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기존 주차장을 정비하고 임시주차장까지 추가 조성했다. 확보된 주차장은 총 6개소, 주차면수는 총 1200대가량이다. 

전춘성 군수는 “개통된 구름다리는 운일암반일암 계곡과 마이산, 구봉산, 용담호를 쉽게 연결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사계절 휴양관광 1번지를 지향하며 성공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진안지역에 커다란 경제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민 등 100명가량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개통식에는 전춘성 군수, 김민규 군의회 의장과 이미옥·이명진·이루라·손동규·동창옥·김명갑 군의원, 전용태 도의원, 김홍훈 진안경찰서장, 오정철 진안소방서장, 박종각 진안교육장 등 관내 각급 기관단체장들이 자리를 같이했다.

한편 ‘무이구곡’이라고도 불리는 운일암반일암 계곡은 지난 2019년 진안·무주 국가지질공원(진안 5개소+무주 5개소)으로 인증(전국 12번째) 받은 곳 가운데 하나다. 기암괴석이 첩첩이 쌓여 천혜의 자연 경관으로 유명한 이 계곡은 하절기 물놀이 장소 1번지로 각광받는 곳이다. 무지개다리, 국민여가캠핑장이 조성돼 있어 휴양 관광지로 인기를 끌어온 이 계곡은 운장산(1126m)을 기점으로 동북쪽의 명덕봉과 명도봉에서 뻗어 내린 산줄기가 만들어낸 큰 협곡으로 주자천을 따라 펼쳐져 있다. 주자천은 운장산 북쪽 골짜기에서 발원해 북쪽으로 흐르다가 동쪽으로 굽어 주천면과 용담면을 거쳐 용담면 월계리에서 금강 상류로 합류한다.

image
14일 진안군수, 도의원 군의원, 경찰서장, 소장서장 등이 구름다리 입구에서 사진촬영에 응하고 있다. 사진좌측 줄은 맨앞부터 이루라 군의원, 전춘성 군수, 김명갑 군의원, 전용태 도의원, 김홍훈 경찰서장. 사진 우측은 맨앞부터 이미옥 군의원, 김민규 군의회의장, 오정철 소방서장. 사진 한가운데는 동창옥 군의원. /사진제공=진안군
image
14일 전춘성 진안군수(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9번째), 김민규 군의회의장( 8번째), 전용태 도의원(10번째), 김홍훈 경찰서장(맨 앞줄 오른쪽 첫 번째) 등이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진안군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