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9:2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심덕섭 군수 “한국전쟁 고창지역 민간인 피해 진실규명 최선”

심덕섭 군수, 20일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장 면담

image
정근식 위원장 면담/사진=고창군 제공

심덕섭 고창군수가 20일 군수실에서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장을 면담하고 “한국전쟁당시 진행된 고창지역 민간인 피해의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과거사위는 지난해 10월 고창 민간인 희생 사건 조사 개시를 결정하고 오는 12월9일까지 진실규명 신청을 받고 있다 

현재 고창지역 진실규명사건은 군경에 의한 집단희생사건 260건, 적대세력사건 197건 등 총 457건이 접수되어 415건이 진행 중이며 42건이 재신청 각하 처리됐다. 특히 고창지역은 전북 전체 사건의 45.1%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신청인은 신분증과 피해자와의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제적등본, 기타 조사 참고자료를 지참해 고창군청 2층 울력행정과나 진실화해위원회(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5∼6층)로 우편 또는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심덕섭 군수는 “신청 홍보를 강화하고 군에서도 진실화해위원회와 적극 협력해 고창지역의 피해 유족분들이 조금이나마 진실이 규명되어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