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8:2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누에의 문화예술교육 전국을 선도한다

사회문화예술교육을 넘어 학교문화예술교육으로 확장

image
누에 '실따라 꿈따라'에 참여한 어린이들.

완주문화재단 복합문화지구 누에(이하 누에)가 전국이 주목하는 문화예술교육 성과를 거두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15~2016 폐산업시설 문화재생 공간으로 조성된 누에는 옛 전라북도 잠종장 자리에 들어선 완주군 중심 문화지구. 

2020년부터 지역 문화예술교육의 거점 공간으로 방향을 잡아 그동안 마을 거점과 예술또래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이룬 성과에 전국의 기관들이 주목하고 있다.

현재 누에가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문화예술교육 예산은 ‘기초단위 문화예술교육 거점 구축지원사업’(2020~2022) 2억여 원, 창의예술교육랩지원사업 1억여 원, 유아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 5000만 원, 문화예술교육사 현장역량강화사업 1억1000여만 원, 창의영재예술교육 거꾸로캠프 5000만 원, 매개자 협력 학교문화예술교육지원 시범사업 8000만 원 등 총 6억원 가량이다. 

이들 공모사업을 바탕으로 누에는 주민 공동체와 마을 거점을 중심으로 마을 활동가, 지역예술가와 협업하고 있다. 이를 통해 농촌형 문화예술교육의 모델을 만들고, ‘마을에서 일상적으로 자연스럽게 지속가능한 문화예술교육’을 만들고 있다.

최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지역 연계를 통한 학습자 중심의 학교 문화예술교육을 위한 새로운 사업 2022 매개자 협력 학교 문화예술교육 지원 시범사업 ‘예술로 링크(Link)’ 공모사업에도 선정됐다. 이를 통해 누에는 사회문화예술교육을 넘어 학교문화예술교육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누에가 구상하는 학교문화예술교육 ‘야무(野蕪)진 프로젝트’는 다양성과 창의성, 건강한 관계 맺음을 중시한다. 교육청과 협력하여 올해 완주지역 3개 학교를 선정하여 시범 사업을 펼친다. 

누에 김진아 단장은 “한 명의 아이를 위하여 예술가, 기획자, 활동가, 행정이 함께 기획하고 협력하는 과정을 통하여 지역과 학교가 협업하는 입체적인 학교문화예술교육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