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49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군, 이재난고 보물승격 위한 학술대회

..“국어학·생활·풍속사·과학사적 소중한 유산”

image
학술대회/사진=고창군 제공

고창출신 실학자 이재 황윤석 선생의 일기 ‘이재난고(頤齋亂藁,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를 보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22일 고창군이 주최하고 전북대 이재연구소(소장 한문종)가 주관하는 ‘이재난고 보물승격을 위한 학술대회’가 고창고인돌박물관에서 열렸다.

이날 학술대회는 소강춘 교수(전주대)가 ‘국어학에서 본 이재난고의 가치’를 주제로 첫 발표의 포문을 열었다. 소강춘 교수는 “우리 고유의 지명과 물명에 대한 상당수의 한글 또는 차자 표기 자료가 수록돼 부족한 근대국어 지명자료를 보충할 수 있게 됐다”며 “18세기 근대국어에서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던 음운현상을 직·간접적으로 반영해 근대국어 음운론 연구자료로 소중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안대희 교수(성균관대)가 ‘이재 황윤석의 풍속사적 관심과 기록’을, 김경숙 교수(서울대)가 ‘생활사에서 본 이재난고의 사료적 가치’,에 대해, 구만옥 교수(경희대)가 ‘과학사의 측면에서 본 이재난고의 사료적 가치’,를, 김영미 교수(전북대)가 ‘이재난고의 문학적 가치’를 각각 발표했다.

이재난고의 보존과 활용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박정민 교수(전북대 사학과)는 “학자들의 연구 대상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을 넘어 국민들에게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당대의 기록이 현재의 삶에도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고, 시공간을 뛰어넘어 우리에게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밝히는 일에 모두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덕섭 군수는 “‘이재난고’는 조선시대 타임캠슐이라 불릴 만큼, 국가적으로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으나, 그간 도유형 문화재로 머물러 있어 안타깝다”며 “우리나라의 대표 기록유산이자 조선시대 문화콘텐츠 보고인 ‘이재난고’가 보물로 승격될 수 있도록 고창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