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10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군, 무장녹두숲자연장 개장

‘자연으로 되돌아가는 영혼의 푸른쉼터’

image
무장녹두숲자연장/사진=고창군 제공

고창군 2번째 자연장 시설인 ‘무장녹두숲자연장(무장면 반송길12)’이 27일 개장했다.  

이날 개장식에는 심덕섭 군수, 임정호 군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전북도의원, 기관사회단체장, 군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무장녹두숲자연장은 급증하는 화장문화를 대비하고, 선진 장례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사업비 40억2400만원을 들여  지난 2018년부터 무장면 고라리 공설묘지 부지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3만7681㎡ 부지에 관리사무실, 제례단, 주차장, 쉼터, 안장지 등을 갖추고 4050기 안장기수 수용규모로 조성됐다. 

무장녹두숲자연장이 개장되면서 고창군은 전북 최초로 신림 푸른숲자연장 등 공설 자연장 2곳을 가진 지자체가 돼 선진 장례문화를 선도하게 됐다.

지난 3월 최종 수탁기관으로 선정된 무장면체육회는 “지역내 조성된 장사시설을 이용하는 모든 군민에게 봉사한다는 마음을 담아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심덕섭 군수는 “이번 무장녹두숲자연장 개장으로 고창군이 선진 장례문화를 선도하게 됐다”며 “군민 모두가 행복한 활력 넘치는 고창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고창군에서 전 생에 모든 복지를 책임지겠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