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4:1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군,  2023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총력 대응

갯벌세계자연유산보전본부 유치 등 총력 대응

image
심덕섭 군수/사진=고창군 제공

고창군이 2023년 국가예산확보를 위해 총력대응에 나섰다.

심덕섭 고창군수가 1일 고창군 핵심사업을 비롯해 아직 반영 여부가 불투명한 사업들을 정부안에 담기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하고, 지역의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320억원) 고창유치를 적극 요청했다..

현재 등재된 충남(서천), 전북(고창), 전남(신안, 보성-순천)을 비롯해 2025년 등재 계획인 강화, 영종도 등 9개 지역을 감안 하더라도 중간지점인 고창군이 효율적 관리의 최적지다.

 또한 고창갯벌 식생조림사업(150억원)과 구시포 국가어항 준설토 투기장 조성사업(290억원), 가평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사업(388억원) 등 농림해양분야의 사업과 함께 서해안권 종합발전계획에 명시된 서해안 관광도로 조성사업(60억원) 및 최첨단 드론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호남권 드론통합지원센터 구축사업(200억원), 군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상하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342억원), 흥덕부안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98억원) 등 반영을 적극 건의했다.  

심덕섭 군수는 “기재부 단계에서 최대한 노력하여 고창군 현안사업들이 정부안에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회 상임위가 구성된 만큼 기재부와 국회를 수시로 방문하고 설득하여 내년도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고창=김성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