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4:4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일반기사

남원시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시범사업 본격 추진

image
/사진제공=남원시

남원시가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지난 6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시행하는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서 우선 협상 대상 지자체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철도기술원과 함께 업무협약 체결 및 운송시스템 검증 등의 후속 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환경단체 등에서 우려하는 반달가슴곰 등 야생동물 피해 및 소음 등 환경문제와 실용화노선에 대한 경제성 등을 철저히 검증해 보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남원시는 지리산 국립공원 관통 도로를 통행하는 내연기관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를 해소하고 매년 11월부터 3월까지 5개월간 폭설과 결빙으로 인해 차량 통행이 제한되는 산간지역 거주 주민들에게 교통기본권을 제공하기 위해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7년 궤도운송법 개정, 2019년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통해 사업 실현 준비를 구체화했으며, 최근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서 우선 협상 대상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번 선정으로 남원시는 오는 2026년까지 국비 278억원을 투입해 주천면 고기삼거리 ~ 고기댐 일원에 1km 시범노선을 부설하고 차량 3량 1편성을 제작, 기술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운송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은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산악열차 개념으로 기존 도로를 최대한 활용해 급경사, 급곡선 산악지역에서 주행 가능한 무가선 배터리 방식의 산악형 트램을 개발하는 국가 R&D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한국철도기술원과 역점적으로 추진한 사업인 만큼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국가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사진제공=남원시

남원시가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지난 6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시행하는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서 우선 협상 대상 지자체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철도기술원과 함께 업무협약 체결 및 운송시스템 검증 등의 후속 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환경단체 등에서 우려하는 반달가슴곰 등 야생동물 피해 및 소음 등 환경문제와 실용화노선에 대한 경제성 등을 철저히 검증해 보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남원시는 지리산 국립공원 관통 도로를 통행하는 내연기관 차량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를 해소하고 매년 11월부터 3월까지 5개월간 폭설과 결빙으로 인해 차량 통행이 제한되는 산간지역 거주 주민들에게 교통기본권을 제공하기 위해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7년 궤도운송법 개정, 2019년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통해 사업 실현 준비를 구체화했으며, 최근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 공모에서 우선 협상 대상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번 선정으로 남원시는 오는 2026년까지 국비 278억원을 투입해 주천면 고기삼거리 ~ 고기댐 일원에 1km 시범노선을 부설하고 차량 3량 1편성을 제작, 기술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운송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산악용 친환경 운송시스템 시범사업'은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산악열차 개념으로 기존 도로를 최대한 활용해 급경사, 급곡선 산악지역에서 주행 가능한 무가선 배터리 방식의 산악형 트램을 개발하는 국가 R&D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한국철도기술원과 역점적으로 추진한 사업인 만큼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국가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철 singc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