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3:22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2022 고창갯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사흘간 10만여 명 찾아

image
곷아갯벌축제-미끌미끌 풍천장어잡기/사진=축제위원회 제공

지난 5~7일 심원면 만돌갯벌체험장 일원에서 열린 ‘2022고창 갯벌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군에 따르면 축제기간동안 총 10만여 명이 찾은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와 폭염 등 악조건 속에서도 가족단위 체험객들이 몰리면서 온가족 체험행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올해 축제는 갯벌에서 동죽을 캐는 갯벌체험,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인 풍천장어 시식 및 판매, 남녀노소 모두 맨손으로 즐기는 미끌미끌 풍천장어잡기, 해양쓰레기를 이용한 바다보석 만들기, 현미경으로 염생 식물 관찰하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 

특히 ‘미끌미끌 풍천장어 잡기’는 축제를 찾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또 ‘동죽해물라면’, ‘바지락전’ 등 새롭게 선보인 요리들은 저렴한 가격에 맛까지 좋아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축제장 곳곳에는 차광막과 간이테이블 등이 설치돼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한여름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축제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고창갯벌축제는 자연생태의 소중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신선한 식재료로 맛있는 요리까지 즐길 수 있는 흥겨운 한마당이다”며 “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에는 보다 나은 서해안 수산물 대표축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 갯벌은 펄 갯벌과 모래 갯벌 등이 조화를 이루며 생태계를 형성하는 곳으로 지난해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됐다.

image
곷아갯벌축제-미끌미끌 풍천장어잡기/사진=축제위원회 제공

지난 5~7일 심원면 만돌갯벌체험장 일원에서 열린 ‘2022고창 갯벌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군에 따르면 축제기간동안 총 10만여 명이 찾은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와 폭염 등 악조건 속에서도 가족단위 체험객들이 몰리면서 온가족 체험행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올해 축제는 갯벌에서 동죽을 캐는 갯벌체험,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인 풍천장어 시식 및 판매, 남녀노소 모두 맨손으로 즐기는 미끌미끌 풍천장어잡기, 해양쓰레기를 이용한 바다보석 만들기, 현미경으로 염생 식물 관찰하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 

특히 ‘미끌미끌 풍천장어 잡기’는 축제를 찾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또 ‘동죽해물라면’, ‘바지락전’ 등 새롭게 선보인 요리들은 저렴한 가격에 맛까지 좋아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축제장 곳곳에는 차광막과 간이테이블 등이 설치돼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한여름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축제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고창갯벌축제는 자연생태의 소중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신선한 식재료로 맛있는 요리까지 즐길 수 있는 흥겨운 한마당이다”며 “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에는 보다 나은 서해안 수산물 대표축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 갯벌은 펄 갯벌과 모래 갯벌 등이 조화를 이루며 생태계를 형성하는 곳으로 지난해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