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2:3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완주군 인구정책, 도시적 특성 고려해야

'완주군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 발굴연구' 보고회에서 지적

“도농복합도시인 완주군의 인구가 최근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인접 전주시처럼 도시적 특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자연적 인구 증가에 어려움이 있다. 완주군은 이를 극복하는 전략을 펼쳐야 한다”

8일 완주군청 전략회의실에서 유희태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완주군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 발굴연구 최종보고회’에서 용역을 수행한 지역농업네트워크 호남협동조합(대표 최문식, 이하 조합)이 완주군에 내놓은 조언이다. 

용역 결과 자료에 따르면 완주군의 최근 인구 증가 상황은 전주시 인근에 위치하며 도시적 특성이 강한 이서와 삼례, 용진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은 출산율이 증가하지 않는 특성을 보이기 때문에 도농복합도시 완주군에서 높은 인구밀도를 보이는 이서와 삼례, 용진, 봉동 지역의 인구 상황은 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이지 않다는 것.

7월 말 현재 완주군 인구는 총 9만 1545명으로, 전월보다 411명이 늘었다.

조합은 “앞으로 삼봉웰링시티, 용진 운곡지구, 봉동 신봉지구 등 영향으로 단기적 인구증가가 예고되지만, 청년층 이하 인구가 좀처럼 유의미하게 증가하지 않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서서히 역피라미드 인구 구조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에 인접한 완주군의 지리적, 사회적 여건을 고려할 때 관계인구, 지역연고자에 대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인구정책 비전으로는 ‘어디를 가도 시끌벅적한 완주를 꿈꾸며, 완주를 선택한 모두의 더 나은 삶의 공간을 만들다’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새로운 이주민을 위한 공간, 어린이와 청년을 위한 공간, 일자리 걱정 없는 삶의 공간 등을 ‘3대 핵심목표’로 제시했다. 

즉, 완주로 이주하는 군민을 위해 주거와 경제 관련 지원 사업을 하고, 어린이 청년을 위한 교육, 돌봄, 복지 관련 사업을 제시했다. 이어 모든 군민을 위한 교통과 일자리, 돌봄 등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용역 보고를 받은 유희태 군수는 “인구 정책은 모든 실·과·소가 추진하는 업무의 최종 결과물”이라며, “오늘 나온 용역 발굴사업을 각 실과소와 긴밀하게 협조하여 구체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완주군 연령별 인구구조는 10년 전에 비해 청년층 이하 감소, 장년층 증가, 노년층 증가 특성이 뚜렷해 장기적 관점에서 근본적 인구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날 용역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완주군 인구에서 60세 이상이 2만 1327명이었지만 2021년엔 2만 9221명으로 7894명이나 늘었다. 

반면 0~39세 인구는 2012년 3만 9662명에 달했지만 2021년엔 3만 3586명으로 6076명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인구 역피라미드화가 뚜렸했다. 

 

“도농복합도시인 완주군의 인구가 최근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인접 전주시처럼 도시적 특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자연적 인구 증가에 어려움이 있다. 완주군은 이를 극복하는 전략을 펼쳐야 한다”

8일 완주군청 전략회의실에서 유희태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완주군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전략 발굴연구 최종보고회’에서 용역을 수행한 지역농업네트워크 호남협동조합(대표 최문식, 이하 조합)이 완주군에 내놓은 조언이다. 

용역 결과 자료에 따르면 완주군의 최근 인구 증가 상황은 전주시 인근에 위치하며 도시적 특성이 강한 이서와 삼례, 용진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은 출산율이 증가하지 않는 특성을 보이기 때문에 도농복합도시 완주군에서 높은 인구밀도를 보이는 이서와 삼례, 용진, 봉동 지역의 인구 상황은 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이지 않다는 것.

7월 말 현재 완주군 인구는 총 9만 1545명으로, 전월보다 411명이 늘었다.

조합은 “앞으로 삼봉웰링시티, 용진 운곡지구, 봉동 신봉지구 등 영향으로 단기적 인구증가가 예고되지만, 청년층 이하 인구가 좀처럼 유의미하게 증가하지 않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서서히 역피라미드 인구 구조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에 인접한 완주군의 지리적, 사회적 여건을 고려할 때 관계인구, 지역연고자에 대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인구정책 비전으로는 ‘어디를 가도 시끌벅적한 완주를 꿈꾸며, 완주를 선택한 모두의 더 나은 삶의 공간을 만들다’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새로운 이주민을 위한 공간, 어린이와 청년을 위한 공간, 일자리 걱정 없는 삶의 공간 등을 ‘3대 핵심목표’로 제시했다. 

즉, 완주로 이주하는 군민을 위해 주거와 경제 관련 지원 사업을 하고, 어린이 청년을 위한 교육, 돌봄, 복지 관련 사업을 제시했다. 이어 모든 군민을 위한 교통과 일자리, 돌봄 등을 체계적으로 마련해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용역 보고를 받은 유희태 군수는 “인구 정책은 모든 실·과·소가 추진하는 업무의 최종 결과물”이라며, “오늘 나온 용역 발굴사업을 각 실과소와 긴밀하게 협조하여 구체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완주군 연령별 인구구조는 10년 전에 비해 청년층 이하 감소, 장년층 증가, 노년층 증가 특성이 뚜렷해 장기적 관점에서 근본적 인구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날 용역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완주군 인구에서 60세 이상이 2만 1327명이었지만 2021년엔 2만 9221명으로 7894명이나 늘었다. 

반면 0~39세 인구는 2012년 3만 9662명에 달했지만 2021년엔 3만 3586명으로 6076명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인구 역피라미드화가 뚜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