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6:2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보도자료

완주군, ‘고향사랑기부제’ 워크숍, 정책 역량 강화

11일 완주군은 고향사랑기부제 성공 추진을 위해 민관 합동 워크숍을 열고 정책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31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총 4회 실시되는 워크숍에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먹거리, 공동체, 문화‧관광 등 분야별 중간지원조직의 실무책임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여한다.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이해를 높여 지역의 전문가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워크숍 이후에는 상호 협력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거버넌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고향사랑 기부제는 개인이 주소지 이외 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자치단체가 세액공제와 함께 지역의 농특산품 등을 답례품으로 제공하는 제도로 내년 1월부터 시행된다.

지난 10일 개최된 1차 워크숍은 고향사랑기부제의 입법 취지 및 주요 내용에 대한 특강 형식으로 진행됐다.

강의는 <고향사랑기부제 교과서>를 집필한 한국공학대학교 신승근 교수가 진행했으며, 신교수는 지역 스스로 특성에 맞는 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기부금 사용처와 답례품 등을 연계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지난달 1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완주고향사랑기부금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하며 기부금을 활용한 소셜 프로젝트 및 유·무형의 답례 상품을 발굴하고 있다.

 

11일 완주군은 고향사랑기부제 성공 추진을 위해 민관 합동 워크숍을 열고 정책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31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총 4회 실시되는 워크숍에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먹거리, 공동체, 문화‧관광 등 분야별 중간지원조직의 실무책임자,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여한다.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이해를 높여 지역의 전문가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워크숍 이후에는 상호 협력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거버넌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고향사랑 기부제는 개인이 주소지 이외 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자치단체가 세액공제와 함께 지역의 농특산품 등을 답례품으로 제공하는 제도로 내년 1월부터 시행된다.

지난 10일 개최된 1차 워크숍은 고향사랑기부제의 입법 취지 및 주요 내용에 대한 특강 형식으로 진행됐다.

강의는 <고향사랑기부제 교과서>를 집필한 한국공학대학교 신승근 교수가 진행했으며, 신교수는 지역 스스로 특성에 맞는 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기부금 사용처와 답례품 등을 연계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완주군은 지난달 14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완주고향사랑기부금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하며 기부금을 활용한 소셜 프로젝트 및 유·무형의 답례 상품을 발굴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