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1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군, 황토땅에서 자란 달콤한 고구마 첫 수확

고창 황토땅에서 속성재배기술로 자란 햇고구마 전국 소비자들에게 선보여

image
황토고구마 첫 수확/사진=고창군 제공

전 국민이 사랑하는 영양 간식, 고창 고구마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12일 고창 햇고구마 첫수확이 진행된 무장면 덕림리 들녘 현장에는 임정호 군의장을 비롯한 의원, 이문구 농협중앙회고창군지부장, 정길환 군 농어촌산업국장 등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수확한 황토고구마는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영농조합법인(대표 서재필)이 2중 터널재배 등 속성재배기술을 적용,수확기를 앞당겨 생산했다. 고구마 수확은 한달여간 약 20만평 재배지에서 진행된다.

여름 휴가철과 추석을 앞두고 이마트와 전국도매시장, 인터넷쇼핑몰 등을 통해 출하해 고소득 창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북 최대 명품 꿀고구마 산지인 고창은 1200여 농가, 1250㏊에서 고구마를 재배하고 있다. 특히 게르마늄과 미네랄 등 영양이 풍부한 황토지대에서 자란 고창의 고구마는 당도가 높고 맛이 꿀처럼 달아 소비자에게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다.

임정호 군의장은 “봄 가뭄과 여름 무더위을 이겨내며 명품 고구마 생산을 위해 애써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현재 지역 농촌현장이 당면한 일손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고창군의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길환 군 농어촌산업국장은 “그동안 고구마를 생산하기 위해 땀흘린 농민들의 결과가 오늘 결실을 맺는 날이다”라며 “고창 고구마가 전국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먹거리가 되고 고창군을 대표 할 수 있는 고품질 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성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