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4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오는 25일 ‘제 3회 고창농악 꽃대림 축제’ 개최

참여자와 공연자가 함께 만들어가는 전통공연예술축제

image
꽃대림축제 포스터/사진=고창군 제공

(사)고창농악보존회(회장 구재연)가 주최하고 전북도와 고창군이 후원하는 ‘제 3회 꽃대림 축제’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3박4일 간 개최된다.  

‘2022 문화예술 전문단체 지원사업’을 통해 진행되는 ‘제 3회 꽃대림 축제’는 락페스티벌 같은 전통공연 축제다. 또한 지역·세대·참여자들간의 경계를 허물며 참여자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축제다.

과거 농사일의 수고로움을 달래고 풍년을 기원하던 ‘꽃대림 굿’의 정신을 이어받아 바쁜 현대인들의 스트레스를 달래고 마음의 풍요를 채워가는 공연 축제를 지향하고 있다.

꽃대림축제는 3일간 7개의 공연으로 알찬 무대를 선보인다. 25일 저녁 7시30분에는 고창농악전수관 나무극장의 고즈넉한 분위기에서 가벼운 먹거리와 함께 ‘고창농악 판굿과 구정놀이’를 즐길 수 있다.

26일 저녁 8시에는 고창의 명창 진채선의 이야기를 담은 국악뮤지컬인 ‘이팝:소리꽃’ (2022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27일에는 5개의 공연이 진행된다. 먼저 오후 4시에는 팔도농악교류전으로 전북무형문화재 제7-6호 고창농악보존회의 ‘풍장굿’과 국가무형문화재 제11-4호 강릉농악보존회의 ‘강릉농악’ 공연이 진행 된다. 이어 저녁 7시부터 농악을 도시희악으로 재해석한 연희컴퍼니 유희의 ‘포스트 풍장’에 이어 풍물, 탈춤, 사자춤 등 다채로운 기예를 볼 수 있는 THE 광대의 ‘도는놈 뛰는놈 나는놈’공연이, 마지막으로는 고창농악을 즐기는 청춘들의 굿패인 ‘청춘굿패’가 흥겨운 고창판굿 으로 축제를 마무리한다. 

공연 외에도 ‘꽃대림 라운지’ 등의 ‘전시마당’과 지화, 미니소고, 미니장구 등을 만들어보는 ‘체험마당’, 다양한 전통놀이를 즐기는 ‘전통놀이마당’, 간단하지만 맛있는 음식들이 있는 ‘먹거리 마당’ 및 축제의 분위기를 더할 ‘나도굿쟁이 버스킹’과 ‘꽃대림텐트촌’ 등 다양한 부대행사 및 시설이 운영된다.  

구재연 고창농악보존회장은 “꽃대림 축제가 세번째를 맞이했다. 코로나 시기에 맞물려 축제다운 모습으로 진행되지 못했던 지난 2년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야심차게 준비했다. 농삿일을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듯 이번 꽃대림 축제를 통해 함께 하시는 모든 분들이 스트레스를 날리고 마음의 풍요를 가득 채워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고창=김성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