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10:0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보도자료

익산시,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고물가 대응 민생경제 안정 및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총력

익산시가 고물가 대응 민생경제 안정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6일 시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자 비상대책 12개반에 1일 90여명의 공무원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총괄반을 중심으로 물가안정대책반, 코로나19 상황대책반, 재난재해대책반, 교통종합대책반, 축산악취대책반, 산단악취대책반, 생활환경대책반, 도로대책반, 의료대책반, 상하수도대책반 등으로 구성해 분야별 비상상황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통해 물가 및 수급 안정 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

성수품 가격 동향 모니터링, 불공정 상행위 점검 등을 통해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고 명절 연휴기간 별도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민원에 대비한다.

또 지역 개인서비스 물가 안정화를 위한 착한 가격업소 신규 지정 확대, 고물가 충격을 완충하기 위한 익산 다이로움 확대 발행,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와 성수물품 할인행사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2년여 만에 개방된 팔봉 공설묘지에 시민들의 방문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교통종합대책반을 운영한다.

추석 당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 원팔봉삼거리~한솔장례식장 구간을 대상으로 교통 통제를 하고 공설운동장에서 공설묘지 입구까지 셔틀버스 6대를 무료 운행한다.

또 특별교통수단으로 장애인콜택시 4대가 공설묘지 입구에서 정수원 입구까지 무료로 운행된다.

이밖에도 연휴 기간 내에 발생할 수 있는 상하수도, 생활 환경, 악취, 도로 상황 등 생활민원에도 즉각 대처할 예정이다.

모순영 기획행정국장은 “물가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시민들의 부담감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물가 및 수급 안정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각종 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재유행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께서도 마스크 착용에 신경 써 주시기 바라며, 연휴 기간 비상상황에 대비해 즉각적인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