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4:3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김제
자체기사

김제시 인구수 꾸준한 상승세

8월에만 280명 늘어 8만1162명 집계 도내서 완주군과 함께 유일한 증가

image
김제시청 전경

김제시의 8월 말 인구수가 전월 말 대비 280명이 늘어 8만 1,162명으로 집계돼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전북 지역에서는 8월 한 달 동안 완주군(174명)과 김제시(280명)만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했다.

김제시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 연속 100명이 증가하는 상승세를 보였고, 8월달에는 무려 280명이 증가해 인구성장의 대전환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지난 민선 7기에 김제시 인구가 한때 8만 782명까지 줄어 8만 인구마저 붕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컸다.

하지만 민선 8기 김제시는 ‘전북권 4대 도시로 웅비하는 김제’로 시정지표를 정하고 인구성장 초석 마련을 위한 다양한 인구 유입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데, 이제 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김제시는 앞으로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문화, 교육, 일자리 등 생애 모든 분야에 전 부서가 합심하여 적극적이고 차별화된 인구정책을 발굴 추진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제시는 지난 8월 지방소멸 대응 기금 140억을 확보해 △아동 친화 도시 조성 △영농 정착 안정 지원 △젊은 김제 브랜드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으로 인구성장 초석 마련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ccy6364@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