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5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김제
자체기사

김제시 자매도시 특산품 교류 지역경제 활력

image
김제시가 추석명절 자매도시와 지역특산품을 상호 판매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었다.

추석 명절을 맞아 김제시는 자매도시(동해시, 관악구, 은평구)와 지역 특산품 상호판매로 침체 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올해 설 명절보다 9백 478,000원이 증가한 총 2천9백39,100원의 지역농특산품을 상호 교류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등 회복되지 않은 지역 경기로 동해시 특산품 구입액은 설 명절보다 다소 줄어들었으나, 김제시 지역 특산품은 판매액이 대폭 늘어난 1천7백40,000원(증가액 1천104,000원)으로 이는 지역경제에 큰 활력이 됐다.

이는 기존 동해시와의 교류에서 소비도시인 관악구와 은평구로 확대한 것과 기존 13개 품목에서 고당도 메론, 고구마 양갱세트 등 42개 품목으로 확대됐다.

김제시는 강원도 동해시, 경북 구미시, 서울 은평구, 전남 완도군, 부산 영도구, 서울 관악구, 경기 안산시와 자매 또는 우호 도시 협약을 맺어 지역 간 축제 교류, 지역 특산품 팔아주기, 직거래장터 운영, 문화예술 교류 등을 통해 다방 면에서 활발한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지평선 축제에 자매우호 도시를 초청하여 '끝없는 감동', 다시 지평선에서 돈독한 우의를 다져갈 예정이다.

윤상철 자치행정과장은 “자매도시와의 우리 지역 농산물 상호판매로 김제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면서 “앞으로도 축제, 공연 등의 문화교류, 민간단체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교류방안을 모색하여 상호 도시 간 성장․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것" 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ccy6364@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