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23:1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주 청년들 '생각대로' 직접 정책을 말한다"

청년희망단 제안사업 발표회 및 교류회
팀별 1개씩 총 6개의 제안사업 발표
부서 검토 후 실효성 있는 정책 시정 반영

image
지난 4일 청년 거점공간 ‘청년이음전주’에서 청년희망단 위원 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청년정책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전주시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청년에게 1인당 월별 교통비 지출금액의 30%까지 최대 2만 원을 보편적으로 지급하면 어떨까요?"

"성실히 일하는 청년들이 저축을 통해 안정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경제적 자립 기반을 갖추도록 10개월 동안 월 28만 원씩 저축하면 전주사랑상품권 28만 원을 지급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청년들의 눈높이에서 전주시 청년정책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청년희망단'이 청년들의 인생 설계와 환경정책 등 다양한 제안을 쏟아냈다.

지난 4일 청년 거점공간 ‘청년이음전주’에서 청년희망단 위원 4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팀별로 발굴한 청년정책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주지역 청년들로 구성된 6기 청년희망단은 지난 1월 발대식 이후 6개 팀으로 나뉘어 총 70회 회의를 거쳐 이날 팀별 1개씩 총 6개의 청년정책 사업을 제안했다. 

이날 제안된 6개 정책사업은 △청년센터 서포트팀 운영 △Reusable Cup(재사용 컵)을 통한 일회용쓰레기 줄이기 △전주시 장애인 친화음식점 개편 △환경 살리Go, 청년 살리Go! △전주시 인생설계 청년학교 △28% 청년 단기 적금 등이다.

image

‘전환점’ 팀이 제안한 ‘환경 살리Go, 청년 살리Go!’는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19세~34세 청년에게 1인당 월별 교통비 지출금액의 30%까지 최대 2만 원을 보편 지급하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을 높여 대기오염 및 미세먼지를 감축하고,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28%’팀의 경우 ‘28% 청년 단기 적금’ 사업을 통해 성실히 일하는 청년들이 소비활동보다는 저축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경제적 자립 기반을 갖추도록 지원하기 위해 10개월간 월 28만 원씩 저축하면 전주사랑상품권 28만 원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시는 제안된 청년희망단의 6개 정책사업에 대해 SNS를 활용해 사전선호도를 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날 사업발표 후 현장심사도 진행했다.

시는 사전 선호도조사와 발표회 점수를 합산해 오는 12월로 예정된 청년희망단 해단식에서 우수정책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으로, 청년들이 제안한 사업들은 향후 부서별로 타 사업과의 중복 여부와 실현 가능성 등을 검토한 후 시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운영된 청년희망단을 통해 △청년소통공간 ‘비빌’ 운영 △청년온라인플랫폼 구축 △청년쉼표 프로젝트 △청년갭이어 정책 △지역청년 JOB소통사업 △청년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청년통합지원팀(청년이음전주) 구축 등의 청년정책 사업을 발굴해 추진해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