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0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보도자료

진안교육지원청, ‘진안교육의 길을 묻다’

진안교육가족 모두가 함께하는 공감·소통·나눔 원탁토의 행사 마련

진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호경)은 인구 소멸에 따른 지역교육의 위기 인식 공감대를 형성하고 그 대안을 찾기 위해 방법의 일환으로 지난 23일 진안군청 강당에서 ‘2022년 가을, 함께 나누는 진안교육 이야기’ 토론 행사를 진행했다.

원탁토의 형식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진안교육 주체인 학생‧교육원‧학부모를 비롯해 전춘성 군수, 전용태 도의원, 손동규 군의원,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임직원 등 유관기관 대표들이 참석, 열띤 ‘이야기 경쟁’을 벌였다.

진안교육이 나아갈 길을 모색하기 위해 모인 참석자들은 청정 진안고원의 특성을 살린 학생중심 미래교육의 방향과 대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흉금을 털어놓았다.

이날 행사에 앞서 진안교육지원청은 학생‧교직원‧학부모는 물론 군민을 대상으로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 진안교육을 위한 6가지의 그룹 토의 주제를 선정했다.

선정된 6가지는 △작은 학교 활성화 및 상생방안(농촌유학생 활성화‧정주여건조성‧통학버스 지원방안 등) △청정 진안 특화 교육프로그램 △학생을 위한 실질적인 교육복지 지원방안 △진안교육 발전을 위한 유관기관 간 구체적 협력방안 △상생하는 진안교육을 위한 초·중학교 학구 조정방안 등이다.

참석자들은 주어진 각각의 의제를 논의하고, 구체적인 해결방안에 대한 나름의 의견을 기탄없이 제시했다.

한 참석자(학부모)는 “사전 설문조사로 토의주제를 마련한 부분을 칭찬하고 싶다”면서 “토의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청, 군청, 군의회,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등에서 ‘실질적인 해결책을 검토하고 논의하겠다’고 한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김호경 교육장은 “원탁 토의에 참석해 준 교육가족뿐만 아니라 전춘성 군수 등 유관기관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원탁토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잘 검토해 진안교육지원청의 내년도 정책을 수립하는 데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