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8:0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보도자료

전평기 남원시의원, 빈집 정비 및 활용에 관한 조례 개정안 발의

image
남원시의회 전평기의원/사진제공=남원시의회

전평기 남원시의원(주천·산동·이백)은 빈집의 효율적인 정비와 활용을 위해 '남원시 빈집 정비 및 활용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전 의원은 지난해 남원시 건축과 행정사무감사 당시 빈집정비 사업이 부진한 것을 지적하며 관련사업의 예산편성을 요구했었다.

이번 개정 조례안은 소유자가 불분명하거나 소유자가 있어도 오래도록 방치돼 있는 빈집 등을 정비해 남원 실정에 맞는 적정한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한다.

농어촌정비법과 소규모주택정비법의 취지에 맞게 기존 조례도 전부 개정한다.

특히 빈집 정비계획 수립, 정비 방법, 빈정정비 지원·활용·기금 조성을 규정하고 지도·감독과 이행강제금 부과, 지원 보조금 지급 규정 등을 담고 있다.

전평기 의원은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미관을 해치고 있는 빈집 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존의 단순 철거·정비는 물론 주민의 편의시설 및 주거용 등으로 모든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조례안은 경제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25일 남원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며, 다음달 중에 시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철 singc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