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주 효자·여의·우아동 국공립어린이집 확대

힐스테이트어울림효자·만성에코르2단지·우아한시티
12월 부모설명회, 내년 2월 리모델링 후 3월부터 운영

image

전주 효자동과 여의동, 우아동 신축 아파트에 국공립어린이집이 설치돼 내년 3월부터 운영된다.

전주시는 지난 30일 효자동 힐스테이트어울림효자, 여의동 만성에코르2단지, 우아동 우아한시티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에서 각각 국공립어린이집의 운영을 맡을 수탁자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3개 신축 아파트 단지는 500세대 이상의 신축 공동주택으로, 영유아보육법 개정에 따른 국공립어린이집 의무설치 대상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이날 송천동 한라비발디2단지 내 국공립 한라아이원 어린이집의 위탁기간 만료에 따라 선정된 재위탁 운영자 위탁협약도 함께 체결했다.

신규 설치 3곳과 재위탁 1곳의 운영자는 지난 9월 심사를 통해 선정됐으며, 향후 5년간 국공립어린이집을 위탁 운영하게 된다.

시는 내년 2월까지 총사업비 3억 6000만 원을 투입해 신규설치 어린이집 3곳의 리모델링을 완료할 방침이다. 또 올해 12월 중 부모설명회를 실시해 어린이집 운영에 있어 부모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원아모집을 할 예정이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신축 아파트 내 맞벌이 가구 등 영유아 가정의 자녀 돌봄에 어려움이 없도록 국공립어린이집 설치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질 높은 공보육 서비스 제공과 안정적인 운영 지원으로 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돌봄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