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6:06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아란 꿈의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열려

관내 9~15세 취약계층 청소년 60명으로 구성
‘공연을 통해 고단한 일상의 피로 풀어주는 따뜻한 온기와 위안 선사했다’

무주청소년수련관(관장 김관우)이 운영하는 제3회 무주군 아란 꿈의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가 1일 무주군 전통생활문화체험관에서 진행됐다.

image

이날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무주청소년수련관이 주관하고 무주군과 (재)쌍백합청소년육성회가 후원했다. 공연 영상은 향후 유튜브를 통해 송출될 예정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라이온킹(The Lion King)과 캐리비안의 해적, 디즈니 영화 OST 등 유명한 영화 음악 연주와 함께 바이올린, 플루트, 트럼펫 파트의 단원과 강사가 함께 협연하는 무대를 선보이면서  박수갈채를 받았다.

안미영 무주군 아란 꿈의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은 “산골영화제와 무주반딧불축제, 우즈베키스탄 국립교향악단과의 협연 등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해 무주군의 많은 청소년들이 클래식 음악에 대한 애착을 갖게 됐다”며 “음악지식과 음악 전반을 대하는 태도가 변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무주군 아란 꿈의 오케스트라는 관내 9~15세 취약계층 청소년 60명으로 짜여져 있다. 음악감독 1명과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플루트, 클라리넷, 바순, 트럼펫, 호른, 트럼본, 타악기 등 악기별 강사 12명이 함께 활동하고 있다. 

황인홍 군수는 “이번 아란 꿈의 오케스트라 공연을 통해 고단한 일상의 피로를 풀어주는 따뜻한 온기와 위안이 되길 바란다”며 “참여하는 단원 여러분들이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소중한 희망으로 자라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주군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