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6:53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자체기사

“1군 발암물질 라돈침대 군산 소각 즉각 중단하라”

환경부, 최근 군산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서 시범 소각
환경단체 등 기자회견 열고 반발⋯“지역 공론화”해야

image
전북·군산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살맛나는민생실현연대 등 14개 단체가 라돈침대 소각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사진=이환규 기자

지난 2018년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물질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논란이 일었던 일명 ‘라돈침대(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가 군산에서 소각될 예정이어서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군산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살맛나는민생실현연대 등 14개 단체는 6일 군산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돈침대 소각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사용자의 건강피해 역학조사는 물론 안전성 입증 대책을 먼저 논의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단체에 따르면 정부가 대진 라돈침대를 포함한 22개 업체의 총 11만 5000개(560톤)를 군산 지정폐기물 소각장에서 처리 할 계획이다.

이에 지난 9월 30일과 10월 1일 이틀에 걸쳐 국가 지정폐기물 처리시설인 군산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에서 라돈침대 약 14톤을 시범 소각했다.

이후 지난달 21일부터 라돈침대 폐기물 80톤을 소각할 계획이었으나 재를 보관할 매립지가 결정되지 않으면서 현재는 소각계획이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단체는 “라돈은 국제암 연구센터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방사능”이라며 “환경부가 인근 지역주민과 협의해 소각을 추진했다고 하지만 군산시와 시민은 물론 도민에게 알리지 않는 등 국민의 안전할 권리가 무시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라돈침대 문제 소관부처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시범 소각하면서 환경방사선감시기를 설치하고 측정한 방사선 선량률 측정값이 평상시 수준이라고 주민에게 알렸다고 한다”며 “안전에 문제가 없다면 주민뿐만 아니라 더 많은 이해당사자에게 알렸어야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량의 방사능 제품을 소각하는 일은 초유의 일인데다 소각 계획량의 2.5%를 시범 소각한 결과로 방사능 농도를 판단하기가 어려운 만큼 안정성이 확보됐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돈 침대 사건이 남긴 심각한 문제의 하나는 침대 사용자들의 건강피해에 대한 역학조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단체는 “정부는 ‘라돈침대 및 방사능함유생활제품’ 소각계획을 즉각 철회하는 한편 시범 소각처리 결과를 도민에게 알리고 이후 소각처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지역 공론화를 통해 지역주민의 안전의 알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