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4:23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주 소각센터 폐열판매 보류

시, 논란 확산따라 6월까지 / 침출수 의혹 조기 진상조사

속보= 전주시 상림동 전주권 소각자원센터에서 발생하는 소각폐열(증기) 활용방식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면서 전주시가 폐열판매계획을 당분간 보류한다는 내부방침을 세웠다. (1월 31일, 4월 4일·15일·18일자 보도) 24일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권 소각자원센터의 소각폐열을 기업체에 판매한다는 방침과 관련해 업체에 대한 특혜 및 안정성 문제 등이 잇따라 제기됨에 따라 폐열판매계획을 오는 6월까지 잠정보류키로 했다.

 

이와는 별도로 전주시는 전주권소각자원센터 인근 주민들이 제기한 침출수(폐수) 방류 의혹에 대해서는 늦어도 다음달까지 공신력 있는 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제 폐수가 유출됐는지 여부를 가린다는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폐열판매 방침에 대해 일각의 의혹이 지나치게 부각되는 만큼 일단 전주·완주 통합논의가 마무리되는 오는 6월까지는 잠정적으로 협약체결 등 후속절차를 미룰 예정"이라면서 "최근 주민들이 제기한 침출수 방류 의혹에 대해서는 서둘러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주시는 소각자원센터에서 생산되는 연간 35만여t의 소각폐열 가운데 23만t을 전주페이퍼와 창해에탄올에 판매한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조만간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었다. 시는 이들 업체에 소각폐열을 t당 2만원씩 판매할 계획으로, 10년 동안 470억원(연간 47억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전주시의원을 비롯한 일각에서 전주시의 폐열판매계획에 대해 '특정업체를 염두에 둔 특혜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한편 전주시는 전북대물환경연구센터·우석대 토양오염분석센터 등 조사기관, 소각자원센터 인근의 원상림·안심·효성마을 주민들과 함께 다음달안으로 침출수 방류가 의심되는 지역의 시료를 채취해 사실여부를 가릴 방침이며, 결과에 따라 법적대응도 고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우 epicure@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