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00:1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주 '사회적 경제의 오늘과 미래' 시민장터 열려

‘2022 전주시 사회적경제 시민장터’
11월까지 매월 이틀간 개최 예정

image

공동의 이익과 나눔을 실천하는 전주지역 사회적경제의 오늘과 내일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시민장터가 풍남문광장에서 열렸다.

전주시는 지난 29일과 30일 이틀간 풍남문 광장에서 ‘2022 전주시 사회적경제 시민장터’(이하 시민장터)의 첫 번째 장터를 개최했다.

시민장터는 행정안전부의 2022년 사회적경제 협업체계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올해 처음 열리는 행사로, 전주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및 조직, 공공기관 등 여러 관계기관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협동조합 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대표 이홍락)가 주최한다.

image

풍남문 광장에 마련된 이번 시민장터에서는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및 서비스 판매·체험부스(30개) △사회적경제단체 문화 예술공연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사회적경제 라이브커머스 등이 운영됐다.

특히 이번 시민장터에 참여한 사회적경제조직들은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홍보부스와 각종 홍보물 등 행사 전반에 친환경 소재를 활용키로 했다. 또한, 지역 내 상권과 공공기관들도 지역경제의 상생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함께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시민장터는 이번 첫 행사를 시작으로 △8월 26~27일 △9월 7~8일 △10월 13~14일 △11월 11~12일 개최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7월에만 폭염에 대비해 오후 4시부터 9시까지이며, 8~11월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여기에 △추석한가위장터(9월) △거리인형극축제(10월) △가래떡 나눔행사(11월) 등 매월 특색 있는 행사도 진행돼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 문화·예술공연, 지역행사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시는 이번 시민장터를 통해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와 매출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성 전주시 신성장사회연대경제국장은 “이번 시민장터는 시민들이 우리가 사는 지역의 사회적경제를 만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과 지역 내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