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3:0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일반기사

태권도 위상,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이 책임진다...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 초청 공연 펼쳐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 시범단 품새·격파 등 시범공연 펼쳐
국제태권도사관학교 설립지지 위한 MOU 체결도

image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원들이 지난 6일(현지시각) 열린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서 시범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무주군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 초청으로 김희옥 무주부군수와 함께 브라질에 건너간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이 지난 6일(현지시각) 열린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서 시범 공연을 펼쳐 ‘따봉’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시범단은 대한민국 국기 태권도와 태권도 성지 무주를 해외에 심층 소개하는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500명가량이 자리를 함께한 가운데 감사패 또는 공로패 수여,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 공연, 축사 순으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는 김희옥 부군수를 비롯해 이도우 무주군태권도협회장, 김요준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장, 황인상 총영사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희옥 부군수는 황인상 총영사, RENATA ABREU(레나타아르뷰) 연방하원의원 등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 임원진과 정부 또는 시 관계자 11명에게 황인홍 군수 명의의 감사패 또는 공로패를 전달했다. 해외에서 태권도 위상을 제고시키고 시범단 초청에 적극 협조했으며 브라질 태권도 활성화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는 게 이유다.

개막식 직후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원들은 품새, 태권댄스, 격파 등의 시범이 선보여 우레 같은 박수를 받았다. 공연에서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지지 퍼포먼스뿐 아니라 태극기와 브라질 국기를 이용, 두 나라가 태권도를 매개로 함께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공연장에는 브라질어로 최고를 뜻하는 ‘따봉’이라는 소리가 끊임없이 울려 퍼졌다. 시범단 소속 학생들에게는 사인과 사진 요청이 봇물을 이뤘다.

학생태권도시범단 일행은 오는 12일 Sao Jose dos Campos(성 죠세 도스 깜보스)에서 마지막 시범 활동을 마친 후 한국 현지 시각으로 15일에 귀국한다.

김 부군수는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이 공연을 펼쳐 매우 뜻깊다”며 “태권도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헌신한 한인 태권도 지도자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태권도 제2의 부흥을 위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요준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장은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받는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 공연을 보고 나니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이 커져 가슴이 뿌듯하다”며 “시범공연을 계기로 브라질에서 태권도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더욱 높아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와 지난 7일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지지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태권도의 올림픽 영구 종목화 및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다짐했다.

image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원들이 지난 6일(현지시각) 열린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서 시범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제공=무주군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 초청으로 김희옥 무주부군수와 함께 브라질에 건너간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이 지난 6일(현지시각) 열린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서 시범 공연을 펼쳐 ‘따봉’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시범단은 대한민국 국기 태권도와 태권도 성지 무주를 해외에 심층 소개하는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500명가량이 자리를 함께한 가운데 감사패 또는 공로패 수여,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 공연, 축사 순으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에는 김희옥 부군수를 비롯해 이도우 무주군태권도협회장, 김요준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장, 황인상 총영사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희옥 부군수는 황인상 총영사, RENATA ABREU(레나타아르뷰) 연방하원의원 등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 임원진과 정부 또는 시 관계자 11명에게 황인홍 군수 명의의 감사패 또는 공로패를 전달했다. 해외에서 태권도 위상을 제고시키고 시범단 초청에 적극 협조했으며 브라질 태권도 활성화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는 게 이유다.

개막식 직후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원들은 품새, 태권댄스, 격파 등의 시범이 선보여 우레 같은 박수를 받았다. 공연에서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지지 퍼포먼스뿐 아니라 태극기와 브라질 국기를 이용, 두 나라가 태권도를 매개로 함께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공연장에는 브라질어로 최고를 뜻하는 ‘따봉’이라는 소리가 끊임없이 울려 퍼졌다. 시범단 소속 학생들에게는 사인과 사진 요청이 봇물을 이뤘다.

학생태권도시범단 일행은 오는 12일 Sao Jose dos Campos(성 죠세 도스 깜보스)에서 마지막 시범 활동을 마친 후 한국 현지 시각으로 15일에 귀국한다.

김 부군수는 “브라질 태권도 창립 52주년 개막식에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이 공연을 펼쳐 매우 뜻깊다”며 “태권도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헌신한 한인 태권도 지도자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태권도 제2의 부흥을 위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요준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장은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받는 무주군학생태권도시범단 공연을 보고 나니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이 커져 가슴이 뿌듯하다”며 “시범공연을 계기로 브라질에서 태권도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더욱 높아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브라질 상파울루주 태권도협회와 지난 7일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지지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태권도의 올림픽 영구 종목화 및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다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