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8:0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보도자료

진안군 주천면 여름상추, 농가소득 작목으로 각광

 

image
진안 주천지역에서 재배되고 있는 여름상추 / 사진제공=진안군

진안 주천지역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여름상추가 올해 농가소득을 높여 줄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면에 따르면 시설하우스에서 자란 친환경 여름상추는 4월 중순에서 10월말까지 출하된다. 이 시기에 주천지역에서 출하한 여름 상추는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며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주천면에서 재배된 상추는 ‘파이토케이컬’이라는 식물성 화학물질이 타 지역에 비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역 특성 상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게 이유다. 이로 인해 저장성과 상품성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상추의 생장기간이 두 달가량이지만 농가들은 질 높은 상추를 생산하기 위해 한 발 앞서 움직이며 한 달 한 번 정식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현재 주천지역 상추 재배 면적은 1ha가량이며 재배농가는 운일암상추작목반 오연택 대표를 비롯해 13농가다. 재배면적은 해마다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오연택 운일암상추작목반장에 따르면 주천 여름상추 가격은 지난 6~7월 4kg 포장 1박스 기준으로 7~8만 원 정도까지 치솟았다. 8월에는 다른 채소로 대체수요가 생기면서 3만 7000원에 이르렀다. 

현재 하루 평균 480kg이 대전 농산물 도매시장 등에 출하되고 있다. 이번 달 출하량은 15톤가량으로 예상된다. 연간 생산량은 172톤가량이 될 전망이다. 

여름상추 가격은 4kg포장 1박스 기준 평균 4만원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3억원가량의 농가 소득이 예상된다. 

오연택 작목반장은 “상춧값이 고가로 유지되는 것은 폭염과 장마가 계속되면서 잎채소 작황이 어려워진 데다 비룟값과 유류비 인상 등으로 생산비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사흠 면장은 “올해는 물류비 상승과 봉쇄 등의 영향으로 수입 농산물로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농가들의 노력으로 어렵사리 타개 중”이라며 “날씨 영향을 받지 않는 스마트팜이나 비닐하우스를 공급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진안 주천지역에서 재배되고 있는 여름상추 / 사진제공=진안군

진안 주천지역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여름상추가 올해 농가소득을 높여 줄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면에 따르면 시설하우스에서 자란 친환경 여름상추는 4월 중순에서 10월말까지 출하된다. 이 시기에 주천지역에서 출하한 여름 상추는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며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주천면에서 재배된 상추는 ‘파이토케이컬’이라는 식물성 화학물질이 타 지역에 비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역 특성 상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게 이유다. 이로 인해 저장성과 상품성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상추의 생장기간이 두 달가량이지만 농가들은 질 높은 상추를 생산하기 위해 한 발 앞서 움직이며 한 달 한 번 정식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현재 주천지역 상추 재배 면적은 1ha가량이며 재배농가는 운일암상추작목반 오연택 대표를 비롯해 13농가다. 재배면적은 해마다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오연택 운일암상추작목반장에 따르면 주천 여름상추 가격은 지난 6~7월 4kg 포장 1박스 기준으로 7~8만 원 정도까지 치솟았다. 8월에는 다른 채소로 대체수요가 생기면서 3만 7000원에 이르렀다. 

현재 하루 평균 480kg이 대전 농산물 도매시장 등에 출하되고 있다. 이번 달 출하량은 15톤가량으로 예상된다. 연간 생산량은 172톤가량이 될 전망이다. 

여름상추 가격은 4kg포장 1박스 기준 평균 4만원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3억원가량의 농가 소득이 예상된다. 

오연택 작목반장은 “상춧값이 고가로 유지되는 것은 폭염과 장마가 계속되면서 잎채소 작황이 어려워진 데다 비룟값과 유류비 인상 등으로 생산비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사흠 면장은 “올해는 물류비 상승과 봉쇄 등의 영향으로 수입 농산물로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농가들의 노력으로 어렵사리 타개 중”이라며 “날씨 영향을 받지 않는 스마트팜이나 비닐하우스를 공급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