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1:0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우범기 시장, 전주 발전 위해 국민연금공단과 머리 맞대

금융중심지 지정·금융기관 전주사무소 유치 등 논의

image
우범기 전주시장(왼쪽)과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

우범기 전주시장이 국민연금공단과 지역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우 시장은 9일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을 만나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글로벌 금융기관의 전주사무소 유치 등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전북혁신도시 내 금융기관 이전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향후 지니포럼(국제금융포럼) 등을 통해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조체계를 강화하는 등 국민연금공단이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은 전주시에 향후 금융중심지 지정 및 금융기관 전주사무소 유치에 대비해 전북혁신도시 내 생활 인프라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 등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우 시장은 최근 간부회의에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서는 금융기관 집적화가 시급한 과제인 만큼, 글로벌금융사의 전주사무소 유치 방안 및 금융기관 이전 시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 시장은 이날 전북혁신도시 주민들을 위한 생활문화복합시설로 조성 중인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와 혁신동 주민센터 조성 현장을 찾아 공사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점검했다.

image
우범기 전주시장(왼쪽)과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

우범기 전주시장이 국민연금공단과 지역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우 시장은 9일 박정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을 만나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글로벌 금융기관의 전주사무소 유치 등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전북혁신도시 내 금융기관 이전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을 위한 지자체 차원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향후 지니포럼(국제금융포럼) 등을 통해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조체계를 강화하는 등 국민연금공단이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공단은 전주시에 향후 금융중심지 지정 및 금융기관 전주사무소 유치에 대비해 전북혁신도시 내 생활 인프라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 등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우 시장은 최근 간부회의에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서는 금융기관 집적화가 시급한 과제인 만큼, 글로벌금융사의 전주사무소 유치 방안 및 금융기관 이전 시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 시장은 이날 전북혁신도시 주민들을 위한 생활문화복합시설로 조성 중인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와 혁신동 주민센터 조성 현장을 찾아 공사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점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