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1:3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보도자료

2022년 진안고원 고추시장 개장

오는 14일부터 10월 29일까지, 진안시장 임시주차장

대한민국 유일의 고원지대 진안에서 생산된 고품질 고추가 직거래되는 ‘진안고원 고추시장’이 오는 14일 개장, 오는 29일까지 열린다. 

고추시장은 매일 열리지는 않으며 날짜끝자리가 4일과 9일인 진안장날에 맞춰 임시장터가 마련된다. 시간은 오전 6시부터 11시까지, 장터는 진안시장 임시주차장(진안읍 군상리 479-93)이다. 

진안산 고추는 일교차가 극심한 진안고원에서 생산돼 품질 좋기로 정평 나 있다.

다른 지역 고추와 달리 색깔이 곱고 향이 진항 뿐 아니라 껍질이 두꺼워 고춧가루가 많이 나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해마다 이맘때면 진안 고추 수매를 위해 전국 각지의 도매상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해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자율개장으로 열렸음에도 총 91톤의 물량이 거래됐다.

군은 타 지역 고추가 진안산으로 둔갑하지 않도록 생산자 실명제를 실시하자는 취지로 포장재 배부, 실명을 보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만 5205매의 포장재가 배부됐다. 

장현우 농축산유통과은 “진안산 고추포장재에는 농민의 이름과 생산연도를 기록해 생산자 실명제를 철저히 시행해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다”며 “고추시장을 많이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유일의 고원지대 진안에서 생산된 고품질 고추가 직거래되는 ‘진안고원 고추시장’이 오는 14일 개장, 오는 29일까지 열린다. 

고추시장은 매일 열리지는 않으며 날짜끝자리가 4일과 9일인 진안장날에 맞춰 임시장터가 마련된다. 시간은 오전 6시부터 11시까지, 장터는 진안시장 임시주차장(진안읍 군상리 479-93)이다. 

진안산 고추는 일교차가 극심한 진안고원에서 생산돼 품질 좋기로 정평 나 있다.

다른 지역 고추와 달리 색깔이 곱고 향이 진항 뿐 아니라 껍질이 두꺼워 고춧가루가 많이 나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해마다 이맘때면 진안 고추 수매를 위해 전국 각지의 도매상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해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자율개장으로 열렸음에도 총 91톤의 물량이 거래됐다.

군은 타 지역 고추가 진안산으로 둔갑하지 않도록 생산자 실명제를 실시하자는 취지로 포장재 배부, 실명을 보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만 5205매의 포장재가 배부됐다. 

장현우 농축산유통과은 “진안산 고추포장재에는 농민의 이름과 생산연도를 기록해 생산자 실명제를 철저히 시행해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다”며 “고추시장을 많이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