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18:0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보도자료

장수군, 다슬기 방류행사 가져

장수군이 건강한 내수면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다슬기 방류행사를 9일 장수·장계·천천면 하천 일대에서 진행했다.

이번 방류행사는 장수군 내수면어업계에서 무상으로 제공한 다슬기 150만 패를 관계 공무원과 장수군 내수면어업계 및 지역 주민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추진했다.

image
내수면 생태계 유지 다슬기 방류행사 가져                              /장수군 제공

이날 방류한 다슬기는 금강 수계의 장수군 토종 다슬기로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마친 크기 0.7cm 이상의 치패로 다슬기는 하천의 유기물과 이끼류, 동물의 사체 등을 섭취하기 때문에 오염된 하천을 정화해 주는 역할을 해 내수면 생태계 유지에 유용한 수산자원이다. 

그러나 최근 기상이변과 무분별한 불법포획 등으로 다슬기를 비롯한 수산자원이 급감하고 있다. 이에 장수군은 수산자원 보호에 더욱 관심을 갖고 불법포획을 근절할 방침이다.

다슬기는 자원의 보호‧증식을 위해 내수면어업법 규정에 의거해 각고 1.5㎝이하는 포획을 금지하고 있으며 12월 1일부터 다음 해 2월 28일까지는 포획금지 기간으로 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이종진 축산과장은 “앞으로도 우리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토산 수산종자를 방류해 하천 생태계를 개선하고 수산자원을 증강시켜 청정장수 이미지 제고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장수군이 건강한 내수면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다슬기 방류행사를 9일 장수·장계·천천면 하천 일대에서 진행했다.

이번 방류행사는 장수군 내수면어업계에서 무상으로 제공한 다슬기 150만 패를 관계 공무원과 장수군 내수면어업계 및 지역 주민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추진했다.

image
내수면 생태계 유지 다슬기 방류행사 가져                              /장수군 제공

이날 방류한 다슬기는 금강 수계의 장수군 토종 다슬기로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마친 크기 0.7cm 이상의 치패로 다슬기는 하천의 유기물과 이끼류, 동물의 사체 등을 섭취하기 때문에 오염된 하천을 정화해 주는 역할을 해 내수면 생태계 유지에 유용한 수산자원이다. 

그러나 최근 기상이변과 무분별한 불법포획 등으로 다슬기를 비롯한 수산자원이 급감하고 있다. 이에 장수군은 수산자원 보호에 더욱 관심을 갖고 불법포획을 근절할 방침이다.

다슬기는 자원의 보호‧증식을 위해 내수면어업법 규정에 의거해 각고 1.5㎝이하는 포획을 금지하고 있으며 12월 1일부터 다음 해 2월 28일까지는 포획금지 기간으로 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이종진 축산과장은 “앞으로도 우리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토산 수산종자를 방류해 하천 생태계를 개선하고 수산자원을 증강시켜 청정장수 이미지 제고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