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4:5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장수
자체기사

장수군보건의료원, 금연 클리닉 건강장수 조성 '한몫'

-공공시설 금연 구역 지도점검
-금연구역 흡연자 1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image
​장수군청사 전경

장수군이 담배 연기 없는 청정장수를 만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최근 전북도의회 일부 의원이 흡연을 위한 사무실 환풍기 설치를 요구해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장수군보건의료원은 비흡연자와 흡연자 모두를 위한 지원사업을 펼치는 한편, 공공시설 금연 구역에 대한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금연을 결심한 군민은 장수군보건의료원과 장계면건강생활지원센터 금연클리닉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먼저 심리상담을 통해 의지를 갖고 금연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도우며 보조제와 행동강화물품 등을 단계에 맞춰 2년간 제공한다.

또 금연에 성공한 군민에게는 성공지원금도 지급한다.

장수군의회는 장수군에 주소를 둔 만 19세 이상 흡연자가 금연클리닉에 등록 후 12개월(20만원), 18개월(50만원), 24개월(80만원) 등 일정 기간 금연에 성공했을 경우 지원금을 지급하는 조례를 제정했다.

매년 약 250명의 흡연자가 금연클리닉의 도움으로 금연을 시도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현재까지 약 680명이 금연에 성공하고 성공지원금을 수령했다.

이와 아울러 비흡연자를 위한 서비스도 계속 추진한다.

장수군은 지난해 금연 환경조성 및 간접흡연 피해방지를 위한 조례도 제정했다.

또 금연시설 및 금연 구역에 경고판 설치 등을 정비하고 간접흡연을 예방하기 위해 금연 지도원들이 금연구역 점검을 지속하고 있다.

현행 국민건강증진법(제9조 제4항 전단 및 동법 시행규칙 제6조)에 의하면 공중이 이용하는 시설의 소유자·점유자 또는 관리자는 해당 시설의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금연구역을 알리는 표지를 설치해야 한다. 따르지 않으면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동법 제34조 제3항에 의해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한 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진숙 보건사업과장은 “자신의 건강뿐 아니라 가족과 이웃의 건강을 위해 금연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담배연기 없는 건강한 장수군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건강증진 사업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2021년 지역사회건강통계에서 성인남자 흡연율이 28.7%로 전년보다 6.9% 낮아졌으며 전북 평균인 31.3%보다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image
​장수군청사 전경

장수군이 담배 연기 없는 청정장수를 만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최근 전북도의회 일부 의원이 흡연을 위한 사무실 환풍기 설치를 요구해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장수군보건의료원은 비흡연자와 흡연자 모두를 위한 지원사업을 펼치는 한편, 공공시설 금연 구역에 대한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금연을 결심한 군민은 장수군보건의료원과 장계면건강생활지원센터 금연클리닉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먼저 심리상담을 통해 의지를 갖고 금연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도우며 보조제와 행동강화물품 등을 단계에 맞춰 2년간 제공한다.

또 금연에 성공한 군민에게는 성공지원금도 지급한다.

장수군의회는 장수군에 주소를 둔 만 19세 이상 흡연자가 금연클리닉에 등록 후 12개월(20만원), 18개월(50만원), 24개월(80만원) 등 일정 기간 금연에 성공했을 경우 지원금을 지급하는 조례를 제정했다.

매년 약 250명의 흡연자가 금연클리닉의 도움으로 금연을 시도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현재까지 약 680명이 금연에 성공하고 성공지원금을 수령했다.

이와 아울러 비흡연자를 위한 서비스도 계속 추진한다.

장수군은 지난해 금연 환경조성 및 간접흡연 피해방지를 위한 조례도 제정했다.

또 금연시설 및 금연 구역에 경고판 설치 등을 정비하고 간접흡연을 예방하기 위해 금연 지도원들이 금연구역 점검을 지속하고 있다.

현행 국민건강증진법(제9조 제4항 전단 및 동법 시행규칙 제6조)에 의하면 공중이 이용하는 시설의 소유자·점유자 또는 관리자는 해당 시설의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금연구역을 알리는 표지를 설치해야 한다. 따르지 않으면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동법 제34조 제3항에 의해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한 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진숙 보건사업과장은 “자신의 건강뿐 아니라 가족과 이웃의 건강을 위해 금연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담배연기 없는 건강한 장수군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건강증진 사업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수군은 2021년 지역사회건강통계에서 성인남자 흡연율이 28.7%로 전년보다 6.9% 낮아졌으며 전북 평균인 31.3%보다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