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6:29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쓰레기 투기 꼼짝 마” 전주시 상시단속반 가동

image

전주시가 어둠을 틈타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상시단속반을 꾸렸다.

시는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불법투기 야간 상시단속반을 채용해 운영하는 등 연중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단속 체계를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쓰레기 불법투기 취약지 228곳 등 시내 곳곳에서 불법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어 철저한 단속을 펼치기로 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6~7월 불법투기 취약지를 대상으로 한 집중단속에서만 109건의 불법투기 행위가 적발됐다.

6개 조 12명으로 꾸려진 상시단속반은 심야시간과 새벽시간대에 원룸촌과 재래시장 주변, 공원 주변 등 불법투기 취약지를 중심으로 △생활폐기물 투기 △규격봉투 미사용 투기 △차량을 이용한 투기행위 등을 단속하게 된다.

시는 상시단속반에 적발된 시민에게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시는 본격적인 단속에 앞서 최근 관제형 카메라의 관제 효율을 높이기 위해 23대의 감시카메라에 인공지능 관제시스템을 도입했으며, 불법 투기 취약지에 32대의 관제형 감시카메라를 새로 설치했다.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쓰레기 불법투기 관련 민원 해소와 불법투기 단속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시민들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앞으로 상시적이고 강력한 불법투기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투기에 대한 시민의식을 개선해 시민 보건 향상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주시가 어둠을 틈타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상시단속반을 꾸렸다.

시는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불법투기 야간 상시단속반을 채용해 운영하는 등 연중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단속 체계를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쓰레기 불법투기 취약지 228곳 등 시내 곳곳에서 불법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어 철저한 단속을 펼치기로 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6~7월 불법투기 취약지를 대상으로 한 집중단속에서만 109건의 불법투기 행위가 적발됐다.

6개 조 12명으로 꾸려진 상시단속반은 심야시간과 새벽시간대에 원룸촌과 재래시장 주변, 공원 주변 등 불법투기 취약지를 중심으로 △생활폐기물 투기 △규격봉투 미사용 투기 △차량을 이용한 투기행위 등을 단속하게 된다.

시는 상시단속반에 적발된 시민에게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시는 본격적인 단속에 앞서 최근 관제형 카메라의 관제 효율을 높이기 위해 23대의 감시카메라에 인공지능 관제시스템을 도입했으며, 불법 투기 취약지에 32대의 관제형 감시카메라를 새로 설치했다.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쓰레기 불법투기 관련 민원 해소와 불법투기 단속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시민들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앞으로 상시적이고 강력한 불법투기 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투기에 대한 시민의식을 개선해 시민 보건 향상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