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0:33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순창
보도자료

순창군, 순창교육지원청과 관내 학생들을 위한 실질적인 교육 정책 협의

17일 최영일 순창군수, 김항윤 순창교육지원청 교육장 만나 교육 정책 협력 논의

image
최영일 순창군수(좌)와 김항윤 순창교육지원청 교육장이 협의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순창군 제공

최영일 순창군수는 지난 17일 순창교육지원청 김항윤 교육장과 만나 순창 청소년들을 위해 실질적인 교육 정책 협력에 대한 논의를  했다.

이날 순창군청 군수실에서 김 교육장을 만난 최 군수는 교육 공공기관과 협력하는 작은 학교 살리기, 인재양성을 위한 기존 시스템 재조정 등 공약사업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김 교육장은 현재 도교육청 어울림학교 사업으로 관내 11개 학교가 지정돼 읍내학교와 소규모학교가 공동교육과정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도교육청 정책인 어울림학교 지원사업 외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에 대한 지원사업이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군수는 “이는 민선 8기 공약 사항으로 교육지원청 및 학교와 협의를 통해 작은 학교 간 학생 이동용 차량 또는 택시 이용료를 지원하는 등 공동교육과정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작은학교 학생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도시나 읍내권 학교 등과 연합교육과정 확대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적극적인 협조 의지를 내비쳤다.

 최 군수와 김 교육장은 도교육청과 전북도,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추진하는 농촌유학 활성화에 대해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할 것을 협의했다.

농촌유학은 어린이·청소년들이 6개월 이상 도시를 떠나 농촌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지역과 농촌을 알아가는 교육으로 군은 도시와 농촌의 상생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은 물론 인구가 급감하고 있는 농촌 학교의 활성화, 경제활동이 가능한 인구 유입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의를 시작으로 군은 자녀 교육 걱정 없는 순창 교육 백년대계를 위한 민선 8기 공약 이행과 더불어 교육지원청과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 군민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