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9:2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문화도시, 문화자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연속 시민포럼 개최

image
시민포럼/사진=고창군 제공

‘문화, 어머니 약손이 되다. 치유문화도시고창’을 슬로건으로 제4차 법정문화도시 도전 중인 고창군이 문화자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실험에 집중하고 있다.  

고창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설정환)는 지난 19일 고창군립도서관에서 시민공론장 고창문화백가쟁명사업의 후속사업으로 문화자치시민포럼을 열면서 문화적 가치가 사회적으로 확산하도록 하는 연속기획 포럼의 첫 일정을 진행했다.

이번 문화자치시민포럼은 시민공론장 고창문화백가쟁명사업인 ‘누구나 수다방’에서 이야기된 내용을 기초로 주민들이 전문가를 초청해 제기된 문제를 문화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으로 마련됐다.

이날 ‘고창고인돌문화론’을 주제로 조전환 고인돌문화연구회 대표가 발제를 맡고, 김식 고창옛글읽기 대표가 고창 말, 마을, 고창문화, 고창사람들로 주제발표를 했다. 

이어 경기만에코뮤지엄 기획을 담당한 김성균 박사가 ‘내일을 위한 모두를 위한 고창의 미래 선택’을 주제로 발표에 나서면서 고창문화관광재단이 추진 중인 에코뮤지엄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이대건 책마을해리 촌장이 좌장을 맡았고, 은정태 역사디자인연구소장, 남기성 연출가, 양진호 인문학교육연구소장, 최빛나 네덜란드 카스코디렉터 등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고창문화도시지원센터는 이번 포럼 이후 24일에는 한국미술협회 고창지부 주관으로 ‘문화도시, 미술이 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는가’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또 오는 31일에는 ‘연극의 미래, 문화도시에서 해결 가능한가?’를 주제로 고창연극인들이 문화자치 실현을 위한 포럼을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