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5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아·태도시관광진흥기구 총회, 내년 6월 전주서 개최

TPO 사무총장, 우범기 전주시장 면담⋯준비 사항 등 논의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 Tourism Promotion Organization for Asia Pacific Cities)의 제11회 총회가 내년 6월 전주 일원에서 개최된다.

‘도시가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을 가제로 열리는 내년 전주 총회에서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관광산업 진흥을 주제로 열띤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관광거점도시 전주를 중심으로 한 관광 관련 글로벌 아젠다가 논의될 수 있도록 총회 준비를 하고 있다.

image
우범기 전주시장(왼쪽)과 우경하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

이와 관련 우경하 사무총장 등 TPO 사무국 관계자들은 22일 우범기 전주시장을 만나 내년 TPO 총회 개최를 위한 준비 사항 등을 논의했다.

우 시장과 우 사무총장은 “TPO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관광 관련 최대 국제기구인 만큼 내년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자”고 다짐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최대 관광 관련 국제기구인 TPO와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전주시가 글로벌 관광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내년 총회가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 전주의 관광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TPO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도시 간 교류와 관광산업 발전을 목적으로 지난 2002년 8월 창설된 국제기구다.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과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16개국 137개 도시·지역의 정부와 56개 민간단체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회원도시와 민간단체 등이 한 자리에 모여 관광산업 진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인 TPO 총회는 약 2년 주기로 열린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