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4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통합돌봄 질적평준화·전국화 필요”

통합돌봄 지역협의회, 전주서 정기총회·정책토론회
12개 지자체, 그간의 사업성과 전국 확산 방안 모색

image
30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통합돌봄 지역협의회 소속 지자체 관계자와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연구원 관계자, 보건·의료·복지 분야 전문가, 통합돌봄사업 추진 수행기관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전주시

전주시를 비롯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추진해온 지자체와 정부 부처·기관 관계자, 관련 분야 전문가 등이 전주에 모여 사업성과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통합돌봄 지역협의회’는 30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협의회 소속 지자체 관계자와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연구원 관계자, 보건·의료·복지 분야 전문가, 통합돌봄사업 추진 수행기관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정기총회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통합돌봄 지역협의회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추진해온 전주시와 경기 남양주시·안산시, 충북 진천군, 충남 천안시·청양군, 부산광역시 북구, 대구광역시 남구, 광주광역시 서구, 전남 순천시, 제주 제주시·서귀포시 등 12개 지자체가 통합돌봄사업의 지속성 확보 및 전국화 추진을 위해 자체 결성한 모임이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지역협의회는 협의회 운영의 정례화를 위한 회칙 제정과  자문위원 구성 등의 사항을 의결했다. 

image
현장 전문가들이 정책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전주시

이어 2부 행사로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발제와 변재관 박사(한일사회보장정책포럼 대표)를 좌장으로 △윤주영 서울대학교 간호학과 교수 △김진석 서울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정덕희 충북 진천군 주민복지과장 △장은경 전주시 통합돌봄과장 △윤종성 광주 서구 스마트통합돌봄담당관장 등 현장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여한 정책토론회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윤 교수는 ‘재정 통합기반 노인지역돌봄체계 혁신과 통합돌봄사업의 방향’이라는 발제를 통해 장기요양보험과 요양병원에 편중된 노인돌봄재정의 비효율성과 노인돌봄체계(재정, 대상, 서비스)의 분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또 장기요양보험 중심의 재정을 지자체의 총액 기반 재정으로 전환해야 할 당위성과 노인돌봄체계의 개편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이날 정책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한 시·군·구 공무원들은 지난 4년여 동안 추진해 온 통합돌봄사업을 공유하고, 통합돌봄사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대안 마련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경기도 안산시의 ‘케어안심주택’ △충북 진천군의 ‘퇴원환자 병원연계’ △광주광역시 서구의 ‘AI 기반 스마트 통합돌봄’ △전주시의 ‘건강-의료안전망’ 등 16개 시·군·구별 특색에 맞게 다양한 내용으로 추진되고 있다.

전주시의 경우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시도한 융합형 통합돌봄(노인, 장애인, 정신질환자 분야)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자체적인 공모 대응 등을 통해 확보한 예산을 토대로 사업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