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06:15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완주군 운주면 산불 40시간 만에 진화...임야 3.2ha 피해

유희태 완주군수, “가용재원 최대 동원 뒷불정리 완료할 것”

완주군 운주면 구제리의 한 야산에서 지난 25일 저녁 7시께 발생한 산불이 40시간 만인 27일 오전 완전 진화됐다.

이번 산불로 인명과 가옥 등 피해는 없었으며, 임야 3.2ha가 불타는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 산불 발생 원인은 한국산불기술협회 감식반에서 조사 중이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27일 낮 12시 ‘운주면 구제리 산불 현황 관련 현장 브리핑’을 갖고 “전날 오후 8시께 재발화한 산불의 대대적인 진화 활동을 벌인 결과 30분 전에 주불의 진화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image
잔불 제거 중인 진압대원./사진=완주군

유 군수는 “모든 가용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뒷불 정리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완주군 산림당국을 중심으로 유관기관인 완주소방서, 완주경찰서, 산림청 특수진화대 등과 유기적으로 협조체제를 구축해 진화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군수는 “인명과 시설 피해가 없도록 주택을 중심으로 방화선을 구축하는 등 피해가 없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산불은 지난 25일 오후 7시께 완주군 운주면 구제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했으나 바람이 불고 낙엽이 말라 초기진화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완주군은 26일 전 직원을 산불 현장에 투입하고 소방과 군부대, 경찰 등 유관기관의 협조로 오전 11시에 주불을 잡았고, 오후 4시에 잔불까지 진화했다.

하지만 산불이 처음 발화한 곳에서 26일 저녁 8시에 재발화해 야간진화에 어려움을 겪었고, 다음날인 27일 새벽부터 대규모 인원과 장비를 동원해 재진화에 적극 나선 결과 이날 오전 11시30분에 주불진화를 완료했다. 

27일 오전 산불의 재진화에는 공무원 800여 명과 군부대 90여 명, 완주소방서 20여 명, 의용소방대 150여 명, 산불진화대 60여 명, 특수진화대와 경찰 인력 등 11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또한 산림청 헬기 2대, 전라북도 임차헬기 3대를 비롯해 산불지휘차 1대, 소방서 진화차 4대, 군 산불진화차 11대, 응급급수차 3대, 등짐펌프 1100점 등의 장비가 동원됐다. 

완주=김재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주군 #운주면 #구제리 #산불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